전체메뉴

donga.com

광역단체장 평균재산 26억… 교육감은 4억
더보기

광역단체장 평균재산 26억… 교육감은 4억

권기범 기자 입력 2018-09-28 03:00수정 2018-09-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13지방선거 신규당선 670명 재산공개
오거돈 부산시장 87억 1위
6·13 지방선거에서 새로 당선된 공직자 670명 중 최고 재력가는 87억1449만 원을 신고한 오거돈 부산시장으로 나타났다. 오 시장은 본인 명의의 서울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11억1200만 원)와 배우자가 소유한 부산 해운대구의 아파트(10억4400만 원), 8억3000만 원가량의 토지, 상속받은 대한제강 지분을 포함해 49억 원가량의 주식 등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6·13 지방선거 신규 당선자의 재산등록사항을 28일 0시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재산총액 상위 2위는 김용연 서울시의원으로 76억6964만 원을 신고했다.

새로 당선된 공직자 670명의 가구당 평균 재산은 8억2844만 원이었다. 광역자치단체장 6명의 평균 재산이 26억111만 원으로 많았고, 시도교육감 5명의 평균이 3억5914만 원으로 적었다.



주요기사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광역단체장 평균재산#오거돈 시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