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울시 발주 도시재생사업, 지역업체에 우선권
더보기

서울시 발주 도시재생사업, 지역업체에 우선권

김예윤기자 입력 2018-09-27 03:00수정 2018-09-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익-일자리 다시 지역에 유입”… 주민 주도 골목경제 선순환 기대 앞으로 서울시가 발주하는 도시재생사업은 해당 지역 업체가 우선적으로 수행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집수리나 마을 정비공사 같은 도시재생사업을 지역 업체가 우선적으로 할 수 있도록 계약체계를 개선하겠다고 26일 밝혔다. 도시재생사업의 약 55%를 차지하는 2000만 원 이하 소액 사업은 지역 업체와, 5000만 원 이하 사업은 장애인이나 고령자 등 취약계층을 30% 이상 고용한 사회적경제 기업과 우선 계약을 체결한다는 것이다. 5000만 원 이상 공개경쟁입찰에서도 지역 업체나 사회적경제 기업에 현재 부여하는 가산점을 늘리는 방식으로 지역 업체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달 19일 ‘옥탑방 한 달살이’ 이후 강북구 삼양동에서 발표한 ‘지역균형발전 정책구상’ 중 하나다. 박 시장은 “주민과 지역이 주체가 돼 수익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그 이익이 다시 지역으로 유입되는 지역 선순환 경제를 구축하겠다”며 골목경제 활성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서울시는 “현재 도시재생사업을 해당 자치구에 소재한 업체가 수행하는 경우는 10%에도 채 미치지 않는다”며 “계약방식 개선은 물론이고 공공사업에 참여하고 싶지만 절차를 몰라 어려움을 겪는 업체를 대상으로 ‘계약실무교육’을 진행하는 등 다각도로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도시재생사업#서울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