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트럼프가 준 펜은 만년필 아닌 유성사인펜”
더보기

靑 “트럼프가 준 펜은 만년필 아닌 유성사인펜”

한상준 기자 입력 2018-09-27 03:00수정 2018-09-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양선언 서명때 사인펜 사용 논란
“트럼프도 평소 유성사인펜 즐겨 써”
24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롯데팰리스호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안에 서명한 뒤 펜(사진)을 즉석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로 건넸다. 만년필이 아니라 유성 사인펜이었는데 백악관이 특별 주문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이 각인된 것이었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만년필 대신 평소 즐겨 쓴 유성 사인펜으로 서명했고, 이를 선물한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가 굳이 부연 설명에 나선 것은 19일 평양에서 문 대통령이 ‘9월 평양공동선언’ 서명 당시 사용했던 펜을 두고 ‘의전 논란’이 일었기 때문이다. 당시 문 대통령은 김종천 대통령의전비서관이 갖고 있던 사인펜으로 서명했다. 반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만년필로 서명했다. 이를 두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격에 맞지 않는다”는 말이 나왔다.

문 대통령은 한미 FTA 개정안에는 만년필로 서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불필요한 논란이 있어 만년필을 미리 준비했다”고 전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관련기사
#트럼프#만년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