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노인진료비 7년새 2배로… 1인당 425만원
더보기

노인진료비 7년새 2배로… 1인당 425만원

김하경기자 입력 2018-09-27 03:00수정 2018-09-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작년 28兆… 全국민 진료비의 41%
고혈압-치주질환-기관지 치료 많아
노인 1인당 연평균 진료비가 지난해 처음으로 400만 원을 넘었다. 2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공동으로 발간한 ‘2017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 진료비는 28조3247억 원이었다. 이는 2010년 14조1350억 원의 2배, 전체 건강보험 진료비 69조3352억 원의 40.9%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전체 인구의 13.4%를 차지하는 노인들의 진료비 비중이 절반에 육박하는 셈이다.

노인 1인당 연평균 진료비는 지난해 425만5000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2012년 307만6000원으로 300만 원대를 돌파한 지 5년 만에 400만 원대로 진입한 것이다. 지난해 전체 국민의 1인당 연평균 진료비(139만1000원)와 비교하면 세 배 수준이다.

노인들이 가장 많이 진료를 받은 질환은 ‘본태성 고혈압(원인을 알 수 없는 고혈압)’으로 지난해에만 262만3000명이 이 질환으로 치료를 받았다. 이어 치은염 및 치주질환(246만9000명), 급성기관지염(199만4000명) 순이었다. 입원으로 이어진 질병 중에서는 노년성 백내장이 20만7994명으로 가장 많았고, 알츠하이머 치매(10만3892명) 폐렴(9만6254명) 등이 뒤를 이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주요기사
#노인진료비#건강보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