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만나 제재완화 설득 나선다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만나 제재완화 설득 나선다

문병기 기자 , 이정은 기자 입력 2018-09-22 03:00수정 2018-09-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는 “상응조치보다 비핵화 먼저” 문재인 대통령이 24일(현지 시간)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이 구체적으로 비핵화 조치에 나선다면 대북제재 해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의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조건으로 ‘상응 조치’를 요구한 가운데 종전선언과 함께 제재 완화가 필요하다고 설득하겠다는 것.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선(先)비핵화를 고수하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21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대북제재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은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서 제재 완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문 대통령에게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영변 핵시설 폐기 등 ‘미래 핵’에 대한 불능화 단계에 이어 북한이 보유 중인 핵무기와 핵물질 등 ‘현재 핵’까지 폐기하는 단계로 가기 위해선 대북제재 완화라는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고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제재를 위한 제재가 아니라 비핵화를 실행하기 위한 제재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20일(현지 시간) 브리핑에서 김정은이 언급한 상응 조치에 대해 “비핵화 없이는 그 어떤 것도 일어날 수 없다”고 밝혔다.


문병기 weappon@donga.com·이정은 기자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트럼프#비핵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