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오페라마 토크콘서트 ‘바리톤 정경의 정신 나간 작곡가와 Kiss하다’ 시즌2 시작
더보기

오페라마 토크콘서트 ‘바리톤 정경의 정신 나간 작곡가와 Kiss하다’ 시즌2 시작

김민식 기자 입력 2018-09-21 14:56수정 2018-09-21 14: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 경 교수

다음달 7일부터 대학로 공연장에서 ‘바리톤 정경의 정신 나간 작곡가와 Kiss하다’ 시즌2가 시작된다.

바리톤 정경의 이번 클래식 토크 콘서트는 유명 작곡가의 숨겨진 일화를 바탕으로 관객과 소통하는 클래식 공연이다. 재작년 홍대 폼텍웍스 홀 공연을 시작으로 작년에는 대학로에서 모차르트, 베토벤, 슈베르트 등 유명 작곡가를 주제로 격주 1회 상설공연을 진행했다.

올해는 10월 7일부터 JTN 아트홀 3관에서 격주 일요일 저녁에 공연한다. 출연자는 바리톤 정 경을 비롯해 시즌1에서 ‘아름다운 예술가를 소개합니다’의 출연 아티스트로 구성되며 성악과 국악, 팝, 가요 등 시즌1보다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를 만나볼 수 있다.

토크 콘서트를 진행하는 바리톤 정 경(오페라마 예술경영 연구소 소장)은 3·1절, 광복절, 현충일 등 국가 중요 행사의 독창자로 총 16집의 클래식 앨범을 발매했다. 뉴욕 카네기 홀 독창회, 맨하튼 메트로폴리탄 공연 등 국내를 비롯해 미국과 유럽에서 매년 100회 이상의 초청 공연을 소화하는 국제적인 예술가다.

특히 이번 공연은 대학로에서 열린 역대 공연 중 가장 높은 티켓 가격인 전석 10만 원으로 책정됐다. 인기 아이돌 콘서트, 대형 뮤지컬과의 경쟁에서 밀려나 점차 낮은 가격으로 책정되는 클래식 공연에서 이번 결정은 주목할 만 하다.

김민식 기자 mskim@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