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폼페이오 “北, 만나자”… 뉴욕-빈 투트랙 협상
더보기

폼페이오 “北, 만나자”… 뉴욕-빈 투트랙 협상

문병기 기자 , 박정훈 특파원 입력 2018-09-21 03:00수정 2018-09-21 03: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변 핵시설 폐기-사찰 약속 환영… 2021년 1월까지 비핵화 완료할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9월 평양공동선언 하루 만에 북-미 협상 재개를 선언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9일(현지 시간) 성명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의 참관 아래 영변의 모든 시설을 영구히 폐기하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북-미 관계 전환을 위한 협상에 즉각 참여할 준비가 돼 있다”며 “오늘(19일) 아침 나의 카운터파트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다음 주 뉴욕에서 만나자고 초청했다. 또 가까운 시일 안에 오스트리아 빈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만나도록 북측 대표를 초청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6일 중간선거를 앞두고 뉴욕과 빈에서 ‘투 트랙’ 북-미 협상을 갖자고 제안한 것.

폼페이오 장관은 2021년 1월까지로 비핵화 시점을 명시했지만 북한이 평양공동선언에서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를 조건으로 내건 ‘상응 조치’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김정은이 종전선언은 물론이고 ‘플러스알파(+α)’를 요구할 수 있는 만큼 직접 만나 김정은의 구상을 확인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이 밝힌 “영변 핵시설 폐기에 미국과 IAEA 사찰단이 참관하기로 했다”는 대목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이 합의한 평양공동선언에는 없다. 이 때문에 김정은이 16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친서와 물밑 접촉을 통해 별도로 관련 메시지를 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관련기사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 워싱턴=박정훈 특파원
#폼페이오#뉴욕#빈 투트랙 협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