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전쟁 당시 부산 대통령관저 ‘사적’ 된다
더보기

한국전쟁 당시 부산 대통령관저 ‘사적’ 된다

유원모 기자 입력 2018-09-14 03:00수정 2018-09-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식-서양식 혼합 2층 건물… 6·25때 역사적 현장 잘 보존돼
13일 사적으로 지정 예고된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관저’. 문화재청 제공

6·25전쟁 당시 이승만 대통령의 관저가 사적이 된다. 문화재청은 부산 서구 부민동의 ‘부산 임시수도 대통령관저’를 사적으로 지정 예고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건물은 일본식과 서양식 건축양식이 섞인 2층 규모로, 1926년 경남도지사 관사로 처음 지어졌다. 1950년 8월 부산이 임시수도가 되자 이승만 대통령의 집무실 겸 관저로 사용됐고 1984년부터는 임시수도 기념관으로 활용됐다. 6·25전쟁 당시 국방·정치·외교 등의 주요 정책이 결정된 역사적 현장으로, 옛 모습이 잘 보존돼 있다.

한편 동국대 석조전(명진관)과 충남대 옛 문리과대학 건물은 각각 문화재로 등록 예고됐다. 1958년에 지은 동국대 석조전은 고딕풍으로 좌우 대칭을 강조한 평면 구성과 석재로 마감한 외관이 특징이다. 1958년 준공된 충남대 옛 문리과대학은 건물 출입구가 정면이 아닌 오른쪽 기둥 쪽에 설치돼 있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6·25전쟁#부산 임시수도 대통령관저#이승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