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용택의 날… 만루포 포함 4타수 4안타
더보기

박용택의 날… 만루포 포함 4타수 4안타

이헌재 기자 입력 2018-09-14 03:00수정 2018-09-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상 첫 7년 연속 150안타… 역대 3번째로 3500루타도
LG 박용택이 13일 삼성과의 경기에서 4회 개인 통산 8번째 만루 홈런을 쏘아올리고 있다. 대구=뉴스1
LG의 ‘살아있는 전설’ 박용택(39)이 KBO리그 사상 처음으로 7년 연속 150안타 기록을 세웠다. 이와 함께 역대 세 번째로 3500루타 고지에도 올랐다. 1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방문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출전한 박용택은 이날 만루홈런을 포함해 4타수 4안타 4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6-5 승리를 이끌었다. 5할 승률(62승 1무 62패)에 복귀한 5위 LG는 6위 삼성과의 승차를 4경기로 벌리며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LG의 귀중한 승리는 베테랑 박용택의 방망이에서 나왔다. 전날까지 146안타를 기록 중이던 박용택은 1회 첫 타석부터 좌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1-0으로 앞선 4회 1사 만루 찬스에서는 삼성 선발 보니야의 한가운데 낮은 커브(시속 100km)를 받아쳐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그랜드 슬램을 쏘아 올렸다. 개인 통산 8번째 만루 홈런이다. 4회와 7회에는 각각 우전 안타와 우중간 안타를 때렸다. 이날 4안타를 더한 박용택은 KBO리그 사상 최초로 7년 연속 150안타 달성이라는 대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전날까지 3497루타였던 루타 기록도 3504루타가 됐다. 3500루타 달성은 양준혁(2007년), 이승엽(2015년)에 이어 KBO리그 역대 세 번째다.

2002년 LG에 입단한 후 줄곧 줄무늬 유니폼을 입고 있는 박용택은 꾸준한 활약으로 각종 타격 기록을 경신해 가고 있다.

박용택은 올해 6월 23일 롯데와의 경기에서 2319번째 안타를 기록하며 양준혁(2318안타)이 보유하고 있던 KBO리그 통산 최다 안타 기록을 경신했다. 이날까지 통산 안타 수는 2375개다.

박용택은 또 사상 최초 10년 연속 3할 타율에도 도전하고 있다. 이날 4타수 4안타를 치면서 시즌 타율을 0.303에서 0.309로 끌어올렸다. 아시아경기 휴식기 이후 치러진 9월 타율은 무려 0.514(37타수 19안타)에 이른다.

2위 SK는 청주구장에서 열린 3위 한화와의 경기에서 선발 박종훈의 6이닝 1실점 호투와 로맥의 결승포를 발판삼아 2-1로 이겼다. SK는 한화와의 승차를 2.5경기 차로 벌렸다. 박종훈은 12승(7패)째를, 로맥은 38호 홈런을 기록했다.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KIA-롯데 경기와 창원 마산구장의 넥센-NC 경기는 우천으로 순연됐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주요기사
#프로야구#프로야구 lg#박용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