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KT 결국 맨 밑… “반전이 필요해”
더보기

KT 결국 맨 밑… “반전이 필요해”

이헌재 기자 입력 2018-09-14 03:00수정 2018-09-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계속 추락 4년연속 꼴찌 위기
황재균 유한준 강백호 니퍼트… 투타 거물 데려오고도 부진
내년 가세 이대은에 큰 기대
KBO리그 제10구단 KT가 결국 익숙한 자리로 다시 돌아왔다. 10개 팀 중 10위다.

KT는 12일 SK에 3-8로 패하면서 올 시즌 들어 처음 최하위로 떨어졌다. 13일에는 선두 두산에 3-10으로 역전패하며 시즌 50승 2무 70패(승률 0.417)로 9위 NC(52승 1무 71패·승률 0.423)에 반 경기 차로 뒤졌다. 남은 22경기에서 반전이 없으면 KT는 올해도 최하위가 유력하다. 2015년 1군 진입 후 4년 연속 꼴찌 위기다. 역대 신생팀 가운데 최악의 성적이다. KBO리그 9번째 구단이었던 NC는 1군 진입 첫해인 2013년에 9개 팀 중 7위를 했고, 이듬해부터는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올해 흐름은 작년과 비슷하다. 시즌 초반 반짝한 뒤 내리막길이다. KT는 투타 조화를 앞세워 4월 12일 2위(10승 6패)에 올랐다. 4월은 4위(15승 16패)로 마감했다. 하지만 5월 이후 연패가 늘어나면서 6월 6일 9위로 처졌고 이후 한 번도 반등하지 못했다. 그래도 감독 교체의 내홍을 겪은 NC를 제치고 사상 첫 탈꼴찌를 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졌으나 결국 NC에 따라잡히고 말았다.

그동안의 투자와 신인 영입을 생각하면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다. 최근 몇 년간 황재균(88억 원), 유한준(60억 원·이상 4년 기준) 등 거포들을 데려왔고, 올해는 ‘슈퍼 신인’ 강백호도 뽑아 쏠쏠히 활용하고 있다. 두산 에이스로 활약했던 니퍼트도 데려와 마운드도 강화했다.

그렇지만 여전히 짜임새가 부족하다. 일례로 KT는 12일 현재 173개의 홈런을 쳐 SK(194개)에 이어 2위다. 그렇지만 득점은 621점으로 8위밖에 되지 않는다. 홈런을 뒷받침할 만한 다양한 득점 루트가 없다. 방망이가 부진할 때는 뛰는 야구로 경기를 풀어가야 하는데 KT의 도루성공률은 59.0%(117회 시도 69회 성공)로 10개 팀 중 최하위다. 투수 쪽에서도 세이브와 홀드 모두 9위로 앞선 경기를 마무리하는 힘이 약하다.

희망의 싹이 없는 것은 아니다. 지난해 최종 승률은 0.347(50승 94패)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벌써 50승을 돌파했다. 선수층이 확실히 예년보다 두꺼워졌다. 내년에는 2019 신인 드래프트(2차)에서 전체 1순위로 뽑은 투수 이대은(경찰청·사진)도 합류한다. 더 좋아질 일만 남은 건 분명하다. 하지만 4년 연속 최하위라는 성적은 씻을 수 없는 불명예다. 하위 팀끼리 벌이는 ‘그들만의 리그’에서 KT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하는 이유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주요기사
#프로야구#프로야구 kt#이대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