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제자들과 함께 뛰는 5km 꿈같은 시간”
더보기

“제자들과 함께 뛰는 5km 꿈같은 시간”

임보미 기자 입력 2018-09-14 03:00수정 2018-09-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월 28일 동아 공주백제마라톤… 유구중 박병필 교사 16년 개근
박병필 충남 공주 유구중학교 진로교사(왼쪽)는 매년 제자들과 동아일보 공주백제마라톤을 달리며 건강도 챙기고 정도 쌓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공주백제마라톤 출전 때 모습. 박병필 교사 제공
충남 공주시 유구중학교 박병필 진로교사(56)는 10월 28일 열리는 2018 동아일보 공주백제마라톤에 16년째 개근할 계획이다. 주변의 권유로 나섰던 2003년 대회가 마라톤 인생의 시작이었다. 박 교사는 “뭣 모르고 처음부터 하프 마라톤을 신청한 후 완주해 보름 정도 고생을 했다”며 웃었다.

고생스러웠지만 그때의 성취감을 잊지 못했다. 공주백제마라톤을 비롯해 홀로 주변의 크고 작은 마라톤을 찾아다녔다. 이제 매년 마라톤 6개 대회는 거뜬히 완주한다. 아직 풀코스는 엄두를 못 내지만 언제든 10km쯤은 가볍게 뛰는 ‘애주(走)가’다.

하지만 박 교사는 지난해부터 공주백제마라톤만큼은 5km만 뛴다. 재작년부터 학생들과 ‘유구중달림이’ 팀으로 참가하면서 생긴 변화다. 그는 학생들과 처음 함께 뛰었던 2016년 대회 때 별생각 없이 10km를 신청했다가 낭패를 봤다.

“마라톤 시작하기 전에 단체사진을 찍어줬는데 10km랑 5km가 서로 뛰는 타이밍이 다르니 정작 아이들 뛰는 사진을 못 찍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작년에는 같이 5km를 신청해서 뛰면서도 찍고, 또 먼저 결승선에 들어와서 애들 뛰는 사진을 찍어줬어요. 사진 한 장씩 보내주고. 지금도 진로교실 앞 복도에 전시해놨어요.”

유구중은 공주시 유구읍에 자리한 재학생 133명의 작은 농촌학교다. 공주시내 학교에서 근무하다가 2014년 유구중에 부임한 박 교사는 우연히 ‘충청권 소재 초중고교 및 대학생은 5km 무료’라는 마라톤 참가 안내 공문을 보고 함께 달릴 학생들을 모집했다.

“여기는 시골이라 마라톤 같은 걸 접할 기회가 흔치 않아요. 또 학생들은 5km가 무료니까 부담도 안 되잖아요. 애들이 체육시간에 운동은 하지만 여럿이 어울려 뛰어본 적도 없으니 좋겠다 싶었어요.”

공주시에 있기는 하지만 유구읍에서 마라톤 출발지인 공주종합운동장까지 가려면 40분 가까이 버스를 탄 뒤 20분 넘게 걸어야 한다. 하지만 아이들에게는 시내 구경을 하는 등 색다른 세상 구경이 된다. 박 교사는 “애들에게는 다 경험이다. 마라톤도 처음이고. 또 학교 운동장은 작다. 한 바퀴 뛰어도 150m 되려나? 오래 뛰어봤자 운동장 몇 바퀴 뛴 게 전부니까 완전히 분위기가 다르다”고 말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주요기사
#동아마라톤#공주백제마라톤#박병필 교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