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부고]‘매창’ 소설가 최옥정씨
더보기

[부고]‘매창’ 소설가 최옥정씨

동아일보입력 2018-09-14 03:00수정 2018-09-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옥정 소설가(사진)가 13일 지병으로 타계했다. 향년 54세. 건국대 영문학과를 졸업한 고인은 영어교사를 하다 2001년 ‘기억의 집’이 ‘한국소설’ 신인상에 당선되며 데뷔했다. 소설 ‘매창’ ‘식물의 내부’ ‘위험중독자들’ 등을 썼다. ‘위대한 개츠비’를 번역하기도 했다. 허균문학상, 구상문학상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남편 이명우 씨와 아들 세형 씨, 딸 민형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건국대병원, 발인은 15일 오전 9시. 02-2030-7900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