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동아광장/이정동]일류 석공이 없으면 일류 조각가도 없다
더보기

[동아광장/이정동]일류 석공이 없으면 일류 조각가도 없다

이정동 객원논설위원·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입력 2018-09-14 03:00수정 2018-09-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혁신적 전기차 설계한 테슬라, 생산 차질로 총체적 난국 빠져
한국도 제조업 구조조정 와중에 현장의 핵심 기술 인력 못 지키면
혁신적 개념 설계도 공염불 될 것
이정동 객원논설위원·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
지난주 테슬라 회장인 일론 머스크가 인터넷 생방송에서 대마초를 피우는 장면이 생중계됐다. 당연히 주가가 폭락했다. 불과 몇 주 전에는 상장 폐지를 공언했다가 결국 취소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그의 기행이 끝이 없다. 테슬라의 가장 큰 리스크가 일론 머스크라는 농담이 떠돌 정도다. 그러나 테슬라의 진정한 위기는 생산 차질에 있다. 쉽게 말해 제대로 된 품질의 자동차를 정해진 기간 안에 만들지 못하는 것이다. 최근에는 천막형 조립라인까지 긴급히 지어놓고 수작업을 병행해 가면서 밤낮없이 생산하고 있다. 초기생산수율이 지극히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일단 만들기는 하지만 최종적으로 공장 문을 나서기 전까지 이곳저곳 여러 번 손을 봐야 마무리가 된다는 뜻이다. 품질 문제가 걱정이라는 항간의 지적이 이해될 법하다. 모름지기 자동차 회사인데 자동차 생산이 제대로 안 되니 이보다 더 총제적인 난국이 없다.

누가 뭐라 해도 테슬라는 혁신적인 전기차의 개념 설계를 제시했다. 그런데 정작 그 개념 설계대로 만들어 내지는 못하고 있다. 훌륭한 조각가가 기가 막힌 스케치를 했는데, 그 밑그림대로 깎아 줄 탁월한 석공이 없는 것이다. 실행 역량은 없는데 창의적 개념만 떠들면 허풍쟁이 취급을 받거나 허술한 결과물을 만들어놓고 웃음거리가 되는데, 사업적으로도 망하기 십상이다. 지금 테슬라의 모습이 딱 그렇다.

테슬라가 생산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는 동안 기존 자동차 회사들이 강한 실행력을 바탕으로 전기차 모델을 우후죽순 내놓고 있다. 평생토록 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고수급 석공들이 처음 보는 조각가의 혁신적 밑그림을 쓱 훑어보고는 더 완성도 높은 조각을 만들어 출품하기 시작했다. 지금껏 그랬듯 테슬라는 불굴의 의지로 또다시 위기를 극복해낼 것이라는 사람들이 많고 나 역시 그렇게 기대한다. 그러나 테슬라가 실행 역량을 빨리 확보하지 못하면 기존 기업에 전기차 시장을 내어주는 것은 시간문제다. 억울하기는 하겠지만 이런 방식으로 혁신적인 퍼스트 무버들이 반짝 빛나다가 사라진 것이 혁신의 역사에서 한두 번이 아니다.

좀 엉뚱한 이야기 한 가지. 혁신적 연구 결과로 세계를 주도하는 글로벌 톱 대학들에 탁월한 연구자가 있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아주 중요한 공통점이 하나 더 있다. 바로 최고의 테크니션들이다. 연구자가 새로운 개념의 실험을 구상하면, 고수급 테크니션들이 연구자와 토의를 해가면서 그 실험을 실행할 새로운 장비를 만들고 운용해 주는 것이다. 일류 조각가 옆에 최고의 석공이 함께하는 격이다. 이 테크니션들의 수준에 따라 실험의 수준도 결정된다. 실행 역량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도 있다. 혁신적 창업의 허브라고 하는 중국 선전의 힘은 청년 창업가가 아니다. 오히려 뒷골목의 작은 가게에서 부품 하나하나를 만들고 직접 조립하면서 손톱 밑에 기름때가 밴 수천 명의 고수급 기술자들이 핵심이다. 그 어떤 아이디어를 들고 와도 며칠 만에 뚝딱 만들어 준다는 선전의 비밀은 바로 그들이다. 그래서 우리나라를 포함해서 전 세계의 내로라하는 기술 기반 창업가들이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현해 보고자 선전에 모여드는 것이다.

한국의 산업계는 다행히 온갖 어려움을 겪으면서 세계적 수준의 실행 역량을 갖추었다. 그러나 최근 이 실행의 기반이 빠르게 소실되고 있다. 비싼 땅값과 인건비 등 여러 이유로 비용이 너무 높아졌다. 공장이 해외로 옮겨가기 시작한 지는 오래고, 현장의 고급 기능 인력들이 퇴직하고 있는데 이를 이어갈 다음 세대는 찾아볼 수 없다. 최근 제조업 구조조정의 와중에 그나마 있던 실행의 고수들도 중국으로 빠져나가고 있다.

한국 산업의 주춧돌이자 혁신 기반인 실행 역량을 지켜야 한다. 해외로 나간 공장이 어떻게든 돌아오도록 온갖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 평생교육 체제를 혁신해서 새로운 기술 인력을 키우고 기존 인력의 역량을 강화하는 데 더 많은 공을 들여야 한다. 구조조정 와중에 핵심적인 기술 인력은 우리 산업사회가 필사적으로 품어야 한다. 실행의 고수들이 존경받고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도 중요하다. 실행을 못 하면 혁신적 개념 설계도 공염불이다.
 
이정동 객원논설위원·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
주요기사
#테슬라#일론 머스크#전기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