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소설가 박민정 “하늘 위까지 올라간 땅위의 부조리 고발하고 싶었죠”
더보기

소설가 박민정 “하늘 위까지 올라간 땅위의 부조리 고발하고 싶었죠”

조윤경 기자 입력 2018-09-13 03:00수정 2018-09-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작 소설 ‘미스 플라이트’ 펴낸 박민정 작가
‘미스 플라이트’에는 죽은 유나의 친구 철용이 고액 연봉을 받는 항공사 조종사들에게 노조가 왜 필요한지를 깨닫는 대목이 나온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하늘에서조차 땅 위의 조직과 시스템, 그리고 부조리가 재현되는 이야기죠.”

최근 서울 종로구 일민미술관에서 만난 박민정 작가(33)는 신작 소설 ‘미스 플라이트’(민음사·1만3000원)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미스…’는 2009년 만 스물넷의 나이로 등단해 문지문학상, 젊은작가상 대상 등을 받으며 주목받는 작가로 떠오른 그의 첫 장편 소설이다. 항공사 승무원으로 일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딸 유나, 전직 공군 대령인 유나의 아버지, 한때 유나 아버지의 부하였고 현재는 항공사 부기장이 된 영훈의 이야기다.

“주변에서 승무원, 군인으로 일한 사람들의 이야기와 방위산업 비리 폭로 기사를 접했는데, 이들을 잘 엮어 볼 수 있겠다 생각했어요. 공군과 항공사 간 관계, 항공사 내부에서 사관학교 출신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 사이 갈등, 승무원끼리 경쟁 등 사건 자체만을 보여주기보다는 인물들의 관점과 사건으로 인한 변화, 좌절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소설에서 5년 차 승무원 유나는 탑승객의 성희롱과 폭력, 회사의 면세품 판매 압박, 팀원의 생활을 감시하는 ‘엑스맨 제도’에 내몰린다. 조종사 노조 간부인 탓에 사측의 감시를 받고 있는 영훈은 자신을 잘 따르던 유나와 불륜관계란 소문에 휩싸인다. 방산 비리에 연루돼 불명예 제대한 유나의 아버지는 딸이 자살하고 나서야 감춰진 진실을 알고자 노력한다. 결국 한평생 관심을 갖지 않았던 사회 부조리에 대해 깨닫는다.

주요기사

“실제로 부모님도 제 소설을 보시며 ‘우리 딸이 이런 문제에 관심이 많구나. 딸이 이런 얘길 하는데 믿어봐야겠다’고 말씀하셨죠.”

성폭력, 몰래카메라 등 여성 문제를 작품에서 주로 다뤄 온 그는 평소 사회 문제에 관심이 많다. 소설을 구상할 때도 ‘사회적 상상력’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요즘도 여성 작가가 페미니즘에 대해 이야기하면 민감하게 반응하는 분들이 계세요. 제가 대학생이던 십여 년 전 ‘나는 페미니스트다’라고 밝히면 주변 사람들이 날 떠나지 않을까 걱정해야 했는데, 그 시절과 달라진 게 없는 것 같아 씁쓸했습니다.”

비교적 이른 나이에 등단한 그는 이제는 ‘이런 얘기를 해도 괜찮을까?’라며 눈치를 보지 않게 됐고 두려운 마음도 덜해졌다고 한다. 현재 여러 편의 중·장편 소설을 준비 중이다.

“어렸을 때 오정희 선생님의 소설 ‘중국인 거리’를 읽으면서 이야기 속 여자아이의 눈빛이나 행동이나 촉감이 생생했던 기억이 있어요. 제 소설을 읽는 분들도 한 등장인물의 인생이 콕 박혀서 잊혀지지 않았으면, 그래서 자기 안으로 들어와 일부가 되는 경험을 하셨으면 좋겠어요.”
 
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미스플라이트#박민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