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석달째 사라진 판빙빙… 中관영매체들 “천문학적 출연료” 비판
더보기

석달째 사라진 판빙빙… 中관영매체들 “천문학적 출연료” 비판

구가인 기자 , 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8-09-13 03:00수정 2018-09-13 10: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망명설-감금설… 도대체 무슨 일이
6월 탈세의혹 제기뒤 행방묘연… 소속사 등 침묵속 가짜뉴스 난무
런민일보, 고소득스타 비판 기고에 일각 “그에게 큰일 일어난것” 주장
“中 영화산업 변화 계기” 전망도
중국을 대표하는 여배우 판빙빙은 지난해 중국 배우 중 가장 많은 4500만 달러(약 508억 원)의 수입을 올렸지만 올 6월 탈세 의혹에 휩싸였다. 판빙빙 소속사 측은 탈세 의혹을 부인했지만 판빙빙은 6월 이후 석 달째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동아일보DB
“다음에 우리가 만날 땐 우리와 제 가족들을 보호할 힘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8일 중국 아이돌그룹 ‘나인퍼센트’의 팬 미팅에서 멤버 판청청(范丞丞·18)은 울음을 터뜨리며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이날 홍콩과 대만의 연예매체들은 그의 발언을 소개하며 “누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관련 이야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판청청의 누나는 석 달째 행방이 묘연한 중국 톱스타 판빙빙(范冰冰·37).

실종, 망명, 감금, 심지어 사망설까지, 중국에서 가장 높은 수입을 올린 배우 판빙빙을 둘러싸고 온갖 ‘설’이 난무한다. 판빙빙은 할리우드 영화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2014년), 한중일 합작영화 ‘마이웨이’(2011년) 등에 출연한 세계적인 배우인데 7월 이후 자취를 감췄다. 6월 중국 언론이 그의 이중계약서와 탈세 의혹을 제기한 직후부터다.


한 홍콩 매체는 최근 판빙빙이 미국에 정치 망명을 신청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달 초 중국 관영기관지 증권일보는 판빙빙이 구속됐다고 온라인에 내보냈다 삭제했다. 핑궈(蘋果)일보 등 대만 언론들은 “판빙빙이 탈세와 불법 대출, 부패 사건 등 3대 혐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감옥에 있다”고 전했다. 중화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손발에 수갑을 찬 판빙빙이 경찰에 연행되는 모습을 담은 ‘가짜뉴스’ 합성사진이 돌아다니기도 했다.

사정이 이렇지만 판빙빙의 소속사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홍콩 펑황왕(鳳凰網)에 따르면 8일 현재 베이징의 판빙빙 소속사 사무실은 어디론가 이전한 듯 사라져 버린 상태였다. 최근 들어 중국 관영 언론들은 우회적으로 판빙빙을 비판하는 보도를 내놓고 있다. 특히 베이징사범대가 발간한 ‘중국 연예인 사회적 책임 수행’ 순위에 따르면 1∼100위 중 판빙빙은 100점 만점에 0점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BBC에 따르면 이 평가는 직업적 성과, 자선활동, 개인적 청렴함 등 3대 기준으로 작성되는데 보통 60점 이상의 점수를 받아야 ‘사회적 책임’을 수행한 것으로 여겨지며 낮은 평가를 받은 배우는 사회에 악영향을 준다는 비난을 받는다. 신화통신과 런민(人民)일보 등은 이달 초 이 순위를 보도하며 높은 순위의 스타들을 소개했지만 0점을 받은 판빙빙에 대한 언급은 따로 하지 않았다.

판빙빙 같은 초고소득 스타를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기고도 실렸다. 11일 런민일보는 ‘지나치게 높은 출연료에 대한 생각’이라는 기고문에서 “정상 범위를 넘어 천문학적인 보수를 받는 연기자는 소수”라며 “법률과 정책 틀 속에서 시장 규율을 존중함으로써 정확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 운영되는 중국어 뉴스사이트 둬웨이(多維)는 12일 “해당 기고에서 언급한 ‘소수 연예인’은 판빙빙”이라며 “중국 공산당 기관지가 판빙빙에 대한 글을 실은 것은 그에게 확실히 ‘큰일’이 났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판빙빙은 2015년 아시아 배우 최초로 포브스 선정 최고 소득 여배우 4위에 올랐으며 지난해에도 4500만 달러(약 508억 원)로 중국 연예인 최고 수입을 기록했다.


서방 언론들은 판빙빙 사태로 인해 향후 스타 의존도가 높은 중국의 영화 및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근본적 변화가 야기될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놓는다. 블룸버그는 12일 “(이번 판빙빙 사태는) 세계 엔터테인먼트 시장에 ‘중국 공산당이 의상부터 출연료까지 통제하는 중국 스타 시스템의 위험’을 각인시키는 동시에, 중국 제작사들에는 A급 스타 의존에서 벗어날 것을 유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영화 시장은 최근 폭발적 성장을 거듭했지만 높은 스타 몸값 등에 대한 부담으로 지난해 대형 9개 제작사 매출총이익률(17.75%)은 2012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는 최근 영화나 드라마 제작 시 주연배우의 출연료가 전체 출연료의 70%를 넘지 못하게 하는 지침을 내놨고 제작사들은 시즌 출연료를 5000만 위안(약 82억 원) 이하로 하는 자율 규제안을 마련했다. 대만 매체 ‘ET투데이’는 11일 “수입이 높은 톱스타들과 유명 감독들이 ‘(판빙빙의) 다음 타깃이 될까’ 걱정하며 활동을 자제하고 몸을 잔뜩 사리고 있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판빙빙#중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