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수소경제 시대를 선도하는 울산
더보기

수소경제 시대를 선도하는 울산

정재락 기자 입력 2018-09-13 03:00수정 2018-09-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소충전소-수소차 보급 확대 등 울산시, 전방위 지원 나서
2024년까지 ‘제2수소타운’ 조성, 울산의 미래 먹거리로 적극 발굴
울산시가 수소경제시대를 주도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지난달 13일 회사 관계자들과 함께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의 수소차 생산공장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울산시 제공
울산이 수소경제 시대를 선도하고 있다. 울산의 3대 주력산업인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산업에 수소산업을 추가해 ‘한국의 산업수도’ 위상을 굳힌다는 구상이다. 울산은 국내 수소생산량의 60% 이상을 차지해 수소 기반 관련 산업 육성의 최적지로 꼽힌다.

먼저 자동차용 수소충전소가 확대 설치된다. 현재 남구와 북구 등 3곳에 운영되고 있는 수소충전소가 올해 말까지 2기, 내년에도 2기가 추가돼 모두 7기가 운영될 예정이다. 현재 전국에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 14기 가운데 절반이 울산에 있는 셈이다.

울산시는 정부 정책에 보조를 맞춰 수소충전소를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정부는 2022년까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지방자치단체 등과 연계해 수소충전소 총 310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고속도로 휴게소에도 충전소 8기를 신설한다.

수소차도 확대 보급한다. 2세대 수소차인 ‘넥쏘’는 현대자동차 울산 전용공장에서 대량생산되고 있다. 2016년 수소택시 10대를 시범 도입한 시는 올해 수소차 322대, 내년에 500대를 보급한다. 수소 시내버스 1대를 올해 시범 운영 중인 시는 현대차가 수소버스를 본격 출시하는 2021년부터 2030년까지는 전체 시내버스 741대 중 40%를, 2035년까지는 전부를 수소버스로 전환한다.

관용차도 수소차로 바꾼다. 관용차 내구연한(7∼10년)과 주행거리(12만 km 이상)를 고려해 2030년까지 현재 111대의 관용차 가운데 70%를 수소차로 바꾼다. 5개 구군과 산하 공공기관에도 수소차 구매를 유도한다. 일반 수소차량도 2030년까지 총 6만7000대를 보급해 울산 등록 차량의 15%를 수소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은 최근 발표문을 통해 “세계경제포럼에서 13개 글로벌 자동차 기업은 2050년까지 수소경제시장이 2조5000억 달러(약 3000조 원)까지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이 수소차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수소연료전지 연구개발도 이뤄진다. 부생수소(원유 정제 과정에서 나오는 수소)가 많이 나오는 울산석유화학공단 인근의 울산 테크노 일반산업단지 내 6610m²에 내년 11월까지 수소연료전지연구센터, 수소품질인증센터, 연구개발, 수소연료전지 실증단지 등이 들어서는 친환경 전지융합 실증화 단지가 완공된다. 석유화학업체에서 생산된 부생수소는 실증화 단지까지 구축된 3km의 배관을 따라 운반돼 연구개발을 거쳐 연료전지로 전환된다. 국비와 시비 등 총 394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수소 기반 에너지융복합시티인 ‘제2수소타운’도 조성된다. 울산시는 2013년 울주군 온산읍 덕신리 LS-Nikko동제련 사택 140여 가구에 제1수소타운을 구축했다. 이곳에는 부생수소로 친환경 에너지를 각 가정에 공급해 가구당 매달 약 2만 원의 전기요금을 절감하고 있다. 시는 내년부터 2024년까지 제1수소타운 인근에 15억 원을 들여 제2수소타운을 짓는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은 수소 관련 기술융합을 할 수 있는 전·후방산업이 모여 있다. 수소산업을 울산의 미래 먹거리로 적극 발굴하고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수소경제#울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