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 “고용개선에 경제팀 職 걸어라”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고용개선에 경제팀 職 걸어라”

문병기 기자 , 한상준 기자 입력 2018-08-21 03:00수정 2018-08-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완벽한 팀워크로” 이견노출 질책… “정책 충분하지 못했다는 것 인정”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고용 쇼크’와 관련해 “청와대와 정부 경제팀 모두 결과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 달라”고 말했다. ‘고용 재난’을 두고 장하성 대통령정책실장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엇박자를 노출하자 경질 가능성까지 내비치며 내각을 독려하고 나선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고용 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오히려 악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마음이 매우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좋은 일자리 늘리기를 국정의 중심에 놓고 재정과 정책을 운영해 왔지만 결과를 놓고 보면 충분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고용대란에 대한 ‘정책적 책임’을 인정한 것은 처음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책에서 무엇보다 두려워해야 할 것은 국민 신뢰를 잃는 것”이라며 “청와대와 정부 경제팀 모두가 완벽한 팀워크로 어려운 고용 상황에 정부가 최선을 다한다는 믿음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최저임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고용 악화에는) 금방 해결하기 어려운 구조적 요인도 있다”며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대란의 원인이라는 비판에 대해 거리를 뒀다.

문병기 weappon@donga.com·한상준 기자
#문재인 정부#고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