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협력이익 나누고 임금격차 해소… 대기업-中企 윈윈 선순환
더보기

협력이익 나누고 임금격차 해소… 대기업-中企 윈윈 선순환

김성규 기자 , 변종국 기자 입력 2018-08-08 03:00수정 2018-08-08 03: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상생협력 2.0’ 운동 확산
6일 서울고속터미널 경부선 내 편의점 이마트24에서 점주인 이화자 씨가 환하게 웃고 있다. 이 씨는 본사 발주액의 1%를 환급해주는 이마트24의 협력이익공유제도인 ‘영업 인센티브제’가 동기부여가 된다고 강조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2016년 4월 협력사들과 토론하던 포스코 관계자들은 집진기 설비제조업체 에어릭스 김군호 대표의 제안에 귀가 솔깃했다. 김 대표는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 내부에서 발생하는 먼지를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집진기를 자동으로 제어하는 장치를 만들면 어떻겠느냐”고 말했다. 사물인터넷(IoT)이 결합된 집진기 제어장치는 당시로서는 혁신적인 발상이었다.

포스코는 곧바로 개발을 요청했고, 김 대표는 수개월간 연구개발 과정을 거쳐 완성품을 내놨다. 결과는 놀라웠다. 수작업이 아니라 자동으로 집진기 상태를 확인하고 예방 정비까지 하자 공장 설비의 수명이 늘어났다.

기대 이상의 비용 절감 효과가 나자 포스코는 장기계약 등의 형태로 이익을 공유하기로 했다. 에어릭스 시제품 개발에 대한 보상금을 지급했고, 3년 동안 장기 납품 계약을 맺었다. 그 덕분에 에어릭스는 다른 국내외 업체들과도 솔루션 공급을 논의할 정도로 성장했다.

그동안 대기업-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이 대기업의 일방적인 지원에 방점이 찍혔다면, 최근 상생협력은 ‘대기업 지원→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대기업 수혜’라는 선순환 구조로 이어지고 있다. 이 같은 선순환 협력은 기존 모델과 확연히 구별된다는 점에서 ‘상생협력 2.0’으로 불린다. 대표적인 사례로 협력이익공유제와 임금격차 완화운동 등을 들 수 있다.

○ “노력한 만큼 보상” 협력이익공유제, 위탁 기업-하청 모두 ‘윈윈’
포스코의 협력사 ‘에어릭스’ 직원들이 포스코 포항제철소 스테인리스 공장에 설치된 사물인터넷(IoT) 적용 집진기를 점검하고 있다. 에어릭슨느 2016년 해당 집진기를 개발했고, 원가를 절감한 포스코는 이익의 일부를 공유했다. 포스코 제공
3일 오전 서울 고속터미널 건물 내 이마트24 매장에서 만난 점주 이화자 씨는 계산대 앞에 줄지어 서 있는 손님들의 물건을 계산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이 씨는 “발주한 금액에 맞춰서 매달 인센티브가 나오니까 당연히 열심히 매출을 올려야겠다는 동기부여가 된다”며 웃어 보였다.

서울 중구의 한 백화점 의류매장에서 만난 점주 강철 씨도 비슷한 반응이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제공하는 ‘판매력 향상 인센티브’를 3개월 연속 받은 강 씨는 “현금만큼 동기부여를 확실하게 해주는 것이 없는 것 같다”고 고무된 표정으로 말했다.

개인사업자인 이 씨와 강 씨는 모두 신세계그룹 계열사인 이마트24와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지급하는 인센티브제의 혜택을 보고 있다. 이마트24는 담배와 교통카드 등을 제외한 발주금액의 1%를 매달 점주에게 지급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점주와 상의해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의 105∼110% 수준을 매출 목표로 정하고, 목표를 초과 달성하면 전체 매출액의 0.3∼0.5%를 점주에게 돌려준다.

관련기사

신세계그룹 측은 “지난해부터 제도를 도입했는데, 매출 증가 효과가 커 오히려 본사가 더 큰 이익을 본다. 본사와 가맹점주 간에 서로 ‘윈윈’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이마트24의 경우 점주와 상생을 앞세우면서 편의점업계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마트24는 올해 상반기(1∼6월) 가맹점 수가 2602개에서 3099개로 늘어 편의점업계 가맹점 수 증가 1위에 올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와 유사한 협력이익공유제 도입을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대기업이 협력사의 원가 절감에 대한 대가로 지급했던 ‘성과공유제’와 달리 함께 창출한 이익을 나누는 협력이익공유제는 원가정보를 요구할 필요도 없다. 이 덕분에 수평적 대-중소기업 관계를 만들어준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연구원은 협력이익공유제가 2022년까지 200개 대기업에 도입돼 기업당 연간 27억5700만 원의 이익을 공유할 경우 중소기업 생산액 증가로 5569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 대기업-중소기업 임금격차 해소 운동도 확산

임금격차 해소 운동은 대기업과 협력사의 지나친 임금 차를 줄여 지속가능한 중소기업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이랜드리테일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매출 목표를 달성하는 협력 중소기업 150개사 종업원에게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했다. 기업별로 1인당 최대 300만 원까지 책정했다. 한국남동발전은 100억 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협력 중소기업에 저리 대출을 해주기로 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임금격차 해소 운동을 확산시키기 위해 당근책을 마련하고 있다. 대기업 동반성장지수와 공공기관 동반성장 평가 시 임금격차 해소 운동을 할 경우 가점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동반성장위 측은 “올해 20개 기업과 임금격차 해소 운동에 동참하는 협약을 맺고, 내년까지 총 50개사로 늘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기부도 대기업과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납품 대금 제대로 주기, 중소기업에 제값 쳐주기, 납품 대금 제때 주기, 현금 지급 등을 독려하며 임금격차 해소 운동에 힘을 더하고 있다.

이동주 중소기업연구원 상생협력연구본부장은 “한국 경제의 성장 공식이었던 ‘수직적 계열화’ 구조에서는 이윤이 지나치게 대기업으로만 쏠리다 보니 중소기업은 혁신을 할 유인도, 능력도 없었다”며 “대-중소기업이 상호이익을 얻게 되는 ‘상생협력 2.0’은 한국 경제를 발전시키는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규 sunggyu@donga.com·변종국 기자
#협력이익#대기업 중소기업#윈윈 선순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