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숀 본인도 놀란 역주행, 제2의 닐로 사태?…“숀 안대고 닐로먹네”vs“들어보면 알아”
더보기

숀 본인도 놀란 역주행, 제2의 닐로 사태?…“숀 안대고 닐로먹네”vs“들어보면 알아”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7-17 08:20수정 2018-07-17 08: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숀 인스타그램

그룹 칵스(THE KOXX)의 멤버 가수 숀(본명 김윤호·28)의 ‘웨이 백 홈(Way back Home)’이 음원차트 역주행을 기록하면서 일각에서 음원사재기 의혹이 제기됐다.

숀이 지난 6월 27일 발매한 미니앨범 ‘테이크(Take)’의 수록곡 ‘웨이 백 홈(Way back Home)’은 17일 오전 8시 기준 음원사이트 멜론, 지니, 올레뮤직 실시간 차트에서 1위에 올라 있다.

해당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에서 2위는 트와이스의 ‘댄스 더 나이트 어웨이(Dance The Night Away)’, 3위는 마마무의 ‘너나 해’다.

또 숀의 ‘웨이 백 홈’은 벅스에서 2위, 엠넷뮤직에서 3위 등 역시 상위권에 올라 있다.

주요기사

이에 일각에선 음원사재기 의혹이 제기됐다. 숀이 탄탄한 팬덤을 가진 트와이스, 마마무 등에 비해 인지도나 대중적 인기가 높은 가수가 아니라는 것.

특히 누리꾼들은 아이돌 그룹의 차트 그래프와 비슷한 형태를 그리고 있는 숀의 차트 그래프 추이를 지적하며 음원사재기 의혹을 주장하고 있다. 입소문을 통해 뒤늦게 ‘역주행’을 했던 곡들은 다른 양상을 보인다는 것. 보통 역주행 곡은 팬덤 스트리밍이 활발하지 않은 출근 시간부터 저녁시간까지 스트리밍 횟수가 증가하는데, 숀의 ‘웨이 백 홈’은 아이돌 팬들의 스트리밍이 활발한 새벽 시간대에 오히려 스트리밍 수가 증가했다는 지적이다.

지난 4월 가수 닐로의 ‘지나오다’가 역주행 했을 당시에도 이 같은 지적과 함께 음원사재기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누리꾼들은 “이미 인디에서 유명해도 차트에서 이렇게 팍 치고 올라가는 건 불가능. 그리고 사실 인디에서도 그렇게 까진 안 유명함(newt****)”, “인디가 무도(무한도전) 버프나 유희열스케치북 안나오고 이렇게 오를 수 있나?(yela****)”, “인디에서만 유명한 거지. 아이돌 팬덤이 훨씬 많은데 1위?(dudc****)”, “진짜 숀도 안대고 닐로먹네(boys****)”, “닐로 때도 그렇고. 조사 좀 잘해서 음원사재기 꼭 뿌리 뽑자(kang****)”라고 지적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숀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얼마면 1위 보내줘요? 돈 좀 들였겠다”, “숀이 에이핑크 블랙핑크 트와이스를 이겼다고?? 대중픽도 아니고 팬덤도 아니고 대체. 제2의 닐로 되신거 좋겠어요^^”라고 비꼬았다.

반면 몇몇 누리꾼들은 “노래 좋기만 한데 뭘(kyji****)”, “노래 들어보면 왜 역주행하는지 안다(ddan****)”라고 반박했다.

현재 멜론을 비롯한 지니, 엠넷, 벅스 등 국내 6개 주요 음원 사이트는 지난 11일부터 오전 1~7시에 이른바 ‘차트 프리징(Chart Freezing)’을 실시하고 있다. 이 시간대에는 5분 차트 등 실시간 차트 정보가 제공되지 않는다.

가온차트정책위원회는 “음원 소비량이 급격히 줄어드는 심야 시간대를 노린 음원 사재기 시도를 차단하기 위해서”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또 다시 음원 사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차트 프리징’ 제도가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니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갑작스러운 음원 역주행에 숀 역시 당황한 듯하다. 숀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음원차트에서 1위에 등극한 사진을 공개하며 “저…기…이거 뭐야”라는 반응을 보였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