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머니 컨설팅]달러 당분간 강세… 더 보유하는게 좋을듯
더보기

[머니 컨설팅]달러 당분간 강세… 더 보유하는게 좋을듯

김영웅 신한PWM목동센터 팀장입력 2018-07-12 03:00수정 2018-07-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년전 외화예금 가입한 40대, 원금손실에도 처분해야 할까

김영웅 신한PWM목동센터 팀장
Q. 김모 씨(42)는 2016년 말 지인의 권유로 달러에 투자했다. 그는 10만 달러(당시 1억2000만 원 상당)를 환전해 ‘달러 보통예금’에 넣어두고 지금까지 보유하고 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를수록 달러가 강세를 보이기는커녕 약세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 최근 달러 가격이 조금 회복되자 김 씨는 손해를 보더라도 처분을 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

A.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9년 반 만에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2015년 말을 전후로 국내에선 미국의 금리 인상에 대비해 달러 상승에 베팅하는 ‘환테크’ 열풍이 불었다.

하지만 올해 4월 원-달러 환율이 1054원까지 하락(원화 강세)할 정도로 달러 흐름은 시장의 기대와 다른 움직임을 보였다. 그런데 최근 미국 기준금리 인상과 무역분쟁 우려로 달러 강세 현상이 나타나면서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28일 1125.50원까지 올랐다.

미국을 제외한 세계 주요국의 경기 회복세 둔화와 통화정책 차별화로 달러 강세는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김 씨에게 당분간 달러 투자를 지속할 것을 추천한다.

다만 투자 방법에는 변화가 필요해 보인다. 김 씨는 현재 외화 보통예금에 가입해 연 1.3% 안팎의 낮은 이자를 받고 있다. 이를 3개월 만기 정기예금으로 변경하면 연 2.1% 이상의 금리를 챙길 수 있다. 당분간 달러 강세가 예상되는 만큼 만기 시 자동으로 가입 기간이 연장되는 ‘회전 정기예금’에 가입하는 것도 좋다.

달러로 된 자산에 투자하는 방법도 있다. 우선 3년 만기의 달러 주가연계증권(ELS)을 추천한다. 코스피200,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 유로스톡스(Eurostoxx)50지수 등 기초자산 3가지를 기준으로 하고 6개월마다 조기 상환되는 상품이 좋다.

조기 상환 조건이 기초자산 대비 ‘90%(6개월), 90%(12개월), 85%(18개월), 80%(24개월), 75%(30개월), 60%(36개월)’로 설정돼 있다면 3년 만기까지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60% 이하로 하락하지 않으면 연 7.20%의 수익이 확정된다. 이 같은 달러 ELS는 원화 ELS보다 2%포인트 정도 수익률이 높다. 환율이 현재 수준으로만 유지돼도 김 씨는 손실을 어느 정도 회복할 수 있다.

주요기사

최근 주가 하락으로 ELS 손실이 우려된다면 중장기로 달러를 보유하는 것도 고려할 만하다. 국내 기업이 발행한 ‘달러 표시 채권’을 매입하는 것이다. 대표적인 상품으로 ‘우리은행 달러 표시 조건부자본증권’이 있다. 이는 2015년 6월 10일 영구채권으로 발행되긴 했지만 2020년 6월 10일 ‘콜옵션(주식을 정해진 가격에 살 수 있는 권리)’ 행사 조건이 있어 조기 상환이 가능하다. 실제 투자 기간은 23개월 정도이며 투자 수익률은 연 4.0% 수준이다.

다만 이 상품은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이라는 특성을 갖고 있다. 영구채(30년 만기)로 발행돼 5년이 지나면 조기 상환될 수 있지만 상환 여부가 확정적이지는 않다. 또 관련법에 따라 발행회사가 부실 금융기관으로 지정되면 원금과 이자를 돌려받지 못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환율은 많은 투자 상품 가운데 가장 예측하기 힘들고 투자하기 힘든 자산으로 분류된다. 따라서 시장의 방향성을 예측하고 무작정 기다리는 것보다 일정 수준의 환율에 도달할 때까지 다른 대안을 갖고 투자하는 게 현명한 투자 방법이다.


김영웅 신한PWM목동센터 팀장
#달러#외화예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