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싫어하는 것마저 존중… ‘싫존주의’도 요즘 유행”
더보기

“싫어하는 것마저 존중… ‘싫존주의’도 요즘 유행”

황성호기자 입력 2018-07-12 03:00수정 2018-07-12 04: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의식주 주제 트렌드분석 강의… 청중들 ‘건강밥상’선 메모열기 “‘싫존주의’라는 말 아세요?”

김용섭 날카로운상상력연구소 소장이 질문을 던지자 좌석을 가득 채운 180여 명 청중의 얼굴이 호기심으로 가득 찼다. 종이에 메모하는 사람도 여럿 보였다. 이어 “서로 싫어하는 것마저도 존중해 줘야 한다는 뜻이다. 요즘 시대에 알아야 할 단어”라는 김 소장의 설명이 뒤따랐다. 청중은 슬쩍 웃으며 고개를 끄덕이다 다시 김 소장의 강의에 귀를 기울였다.

11일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aT센터에서 열린 ‘2018∼2019 K-라이프 트렌드쇼’ 행사장에서 오후 내내 이어진 강의에 청중이 몰려들면서 빈 좌석을 찾기 힘들었다. 2019년 트렌드와 의(衣) 식(食) 주(住) 등 다양한 주제로 강의가 진행되면서 다양한 연령대의 청중이 오고 갔다.

이날 첫 번째 강연자로 나선 김 소장의 주제는 ‘미처 몰랐던 일상 속의 진짜 트렌드와 2019년 전망’이었다. ‘트렌드를 분석하는 일이 직업’인 김 소장이 내용물을 하나하나 풀어놓을 때마다 청중은 연신 프레젠테이션 화면을 사진으로 찍으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주요기사

배선영 스타일원미 대표의 강연도 눈길을 끌었다. ‘2018 트래블룩 스타일링’이라는 주제를 들고나온 그는 휴가철에 어울리는 옷차림을 설명했다. 배 대표는 “이번 여름에 바다로 휴가를 갈 때 여성이라면 파란색 옷, 남성은 민트색 바지에 흰색 셔츠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시원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준다는 설명이었다.

건강한 밥상을 주제로 한 푸드스타일리스트 박선홍 씨의 강연에선 메모를 하는 청중이 특히 많았다. 박 씨는 6년 동안 텃밭을 가꾼 경험을 녹여낸 ‘요리하는 도시농부’라는 책의 저자다.


강연을 들은 청중은 만족감을 보였다. 김선아 씨(23·여)는 “취미를 활용해 인맥을 가꾸는 게 새로운 트렌드라는 김 소장의 말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내일도 강연이 있다 하니 시간이 되면 또 와서 듣고 싶다”고 말했다.

12일에도 강연은 계속된다. 전날 의식주에 이어 애(愛) 행(行) 신(身) 심(心) 등 4가지 키워드가 주제다. 김지윤 USTORY&좋은연애연구소 소장이 ‘슬픔을 말해도 관계는 괜찮아’라는 주제로 오후 1시에 첫 강의를 한다. 이어 김물길 작가(‘나를 찾아가는 여행’), 오상우 동국대 일산병원 교수(‘살맛나는 다이어트 성공 비결’), 박상미 더공감 마음학교 대표(‘슬기로운 감정생활’)가 강연자로 나선다.

황성호 기자 hsh0330@donga.com
#싫존주의#k-라이프 트렌드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