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북 농기원, 간편식 산나물 가공기술 개발
더보기

경북 농기원, 간편식 산나물 가공기술 개발

박광일 기자 입력 2018-07-12 03:00수정 2018-07-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북도 농업기술원이 산나물(山菜) 가공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산나물 고유의 색감을 유지하면서 영양성분을 지킬 뿐 아니라 조리시간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르면 이달 말 특허를 출원할 계획이다.

도에 따르면 경북은 산나물을 포함한 약용작물 생산이 전국 1위이고, 재배 면적은 2위이다. 기능이 우수하고 식품 가공이 가능한 다양한 자원을 보유한 게 특징이다.

건강식품으로 꼽히는 산나물 반찬은 소비자들이 많이 먹고 있지만 재료 보관이 쉽지 않다. 자연에서 말린 전통 묵나물 형태로 만들거나 데쳐서 냉동 보관한 나물을 음식점이나 소비자에게 유통하고 있다. 묵나물은 색감이 변하고 가정에서 조리할 때 물에 불려야 하는 번거로움이 단점이다.

신가공기술은 건조 방식이 핵심이다. 산에서 금방 채취해 먹는 것처럼 자연 그대로의 식감을 준다. 농업기술원은 먼저 경북의 산나물인 어수리와 부지갱이(쑥부쟁이), 곤달비, 갯방풍 등의 특산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80% 정도 기술 개발을 완료한 상황이다. 곽영호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경북을 대표하는 나물밥을 개발하고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는 가공법도 추가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광일 기자 light1@donga.com
주요기사
#경북 농업기술원#산나물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