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 예고없이 이재용 면담… “큰 역할 해줘 고맙다” 격려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예고없이 이재용 면담… “큰 역할 해줘 고맙다” 격려

한상준 기자 , 김지현 기자 입력 2018-07-10 03:00수정 2018-07-10 08: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인도 방문]삼성전자 인도 신공장 준공식 참석
간디 기념비 헌화하는 韓-인도 정상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오른쪽)와 비폭력 저항운동의 상징으로 꼽히는 인도의 ‘국부’ 마하트마 간디 기념관을 방문해 기념비에 헌화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인도 문화를 존중하는 의미로 신발을 벗고 기념관 내부를 둘러봤다. 뉴델리=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을 축하한다.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문재인 대통령)

“대통령께서 멀리까지 찾아주셔서 여기 직원들에게 큰 힘이 됐다.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9일 오후(현지 시간) 인도 뉴델리 인근 우타르프라데시(UP)주(州)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앞서 문 대통령이 예정에 없던 이 부회장과 깜짝 별도 면담을 가졌다. 재계에서는 청와대와 삼성 간의 관계 변화는 물론이고 집권 2기를 맞아 청와대와 재계의 소통이 더 활발해지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다.

○ 文, 처음 만난 이재용 부회장 불러 5분 깜짝 면담

준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도착한 문 대통령을 가장 먼저 맞이한 인물은 이 부회장이었다. 파란색 넥타이를 맨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에게 90도로 허리를 숙이며 네 차례 인사를 했고, 문 대통령은 웃으며 이 부회장과 악수한 뒤 대기실로 향했다. 그러더니 대기실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이 부회장과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 담당 부사장을 불러 5분간 만났다. 별도 면담 일정이 없었지만 삼성전자 요청이 아닌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이 부회장과의 만남 자리가 마련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청와대는 개별 면담 전까지만 해도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만남에 대해 “국내 대기업의 해외 거점 사업장을 방문해 격려하는 의미”라며 확대 해석을 계기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예상을 깨고 이 부회장을 따로 만나 ‘더 많은 국내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당부한 것이다. 여권 관계자는 “집권 2기를 시작한 문 대통령이 삼성은 물론 재계 전체에 전하는 메시지를 재계 서열 1위인 삼성전자를 통해 밝힌 것”이라고 전했다.

이 부회장도 문 대통령에게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화답한 만큼 삼성전자의 구체적인 투자와 일자리 창출 대책도 곧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은 이미 내부적으로 일자리 창출 등 상생대책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 부회장은 이날 공장 시찰에서 대-중소기업 상생정책을 총괄하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자주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목격됐다.

관련기사

청와대 역시 재계의 움직임에 발맞춰 규제 혁신 드라이브 등 재계와의 소통을 더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미 집권 2기를 맞아 “기업과의 소통을 강화하라”는 지시를 내린 바 있다. 재계에서 “이번 인도 방문이 문재인 정부 기업 정책의 변곡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부드러운 분위기는 준공식 내내 이어졌다. 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이 부총리의 안내로 공장을 둘러봤다. 이 부회장은 생산라인 견학을 마친 뒤 신규 라인에서 생산된 첫 스마트폰에 서명을 하려던 문 대통령이 펜을 찾지 못하자 직접 펜이 있는 곳을 안내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그 펜을 이용해 서명을 마친 뒤 이 부회장과 웃으며 재차 악수를 나눴다.

○ ‘넥스트 차이나’ 인도 진출 기업에 힘 실어주기

문 대통령이 이날 취임 이후 처음으로 삼성전자 사업장을 방문하고, 이 부회장을 만난 또 다른 의도는 인도에 진출한 국내 대표 기업의 핵심 사업장을 방문해 한-인도 경제 교류 확대의 의지를 보여주겠다는 뜻이다. 문 대통령은 “이곳 노이다 공장에서 만들어내는 스마트폰이 인도와 한국의 정보통신 문명을 이끌어가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은 신규 라인 증설로 연간 스마트폰 생산 능력이 현재 6800만 대에서 2020년 기준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1억2000만 대로 늘어난다. 청와대는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인도 내수시장에 국내 기업의 진출을 더 지원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1억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메이크 인 인디아(인도의 제조업 육성정책)’를 중점 추진 중인 인도도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에 큰 관심을 보였다. 6개 인도 방송사는 준공식을 생중계했다. 슈시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장관은 “모디 총리가 인도 내 공장 개관식을 외국 정상과 함께 참석한 것은 사상 처음”이라고 말했다.

뉴델리=한상준 alwaysj@donga.com / 김지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삼성#인도#이재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