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GDF 2018] 인텔 김준호 상무, VR 산업 발전 위해 HW/SW 모두 주목해야
더보기

[GDF 2018] 인텔 김준호 상무, VR 산업 발전 위해 HW/SW 모두 주목해야

동아닷컴입력 2018-07-09 15:58수정 2018-07-09 16: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는 7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판교 경기창조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글로벌 개발자 포럼 'GDF 2018'이 열린다. GDF는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는 행사로, VR/AR 산업 진흥 및 비즈니스 모델 확립을 위한 포럼이다. 이번 행사는 'Come Together'를 주제로,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영국, 중국 등 7개국의 VR/AR 관련 인사와 업계관계자 1,000여명이 참여하는 글로벌 컨퍼런스다. VR-퍼블릭, VR-커머스, VR-컨버전스, VR-e스포츠 등 구체적인 VR 관련 비즈니스 모델의 효용성 검증도 이루어진다.

특히 이번 GDF 2018에서는 7월 30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국내 최초로 VR-e스포츠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e-스포츠 전문 기업 콩두컴퍼니 및 게임전문채널 OGN 남윤승 국장, 김동준 해설, 전 프로게이머 이제동 등의 e스포츠 전문가들이 본 행사에 대거 참여할 예정으로, VR 관계자는 물론, 게이머들에게도 큰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포럼에서 VR/AR & PC 플랫폼을 주제로 강연을 하는 인텔코리아 김준호 상무는 사전 인터뷰를 통해 "VR 및 AR 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하드웨어와 콘텐츠 양쪽 모두에 주목해야 하며, 현재 한국의 경우 하드웨어에서 강점을 가진 기업이 많다"고 설명했다.

인텔코리아 김준호 상무(출처=IT동아)

김준호 상무는 인텔에서 아시아의 소프트웨어 기업 및 게임 개발사와 기술 협력 관계를 담당하고 있다. 인텔이 개발하는 칩셋에 소프트웨어 업계의 요구를 반영해, 개발자가 미래에 등장할 인텔 하드웨어에서 최적의 성능을 낼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수 있도록 협력하고 있다.

인텔은 이미 자사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인텔 익스트림 마스터즈를 통해 VR-e스포츠의 가능성을 시도하고 있다. 김준호 상무는 VR-e스포츠가 제대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크게 두 가지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장 먼저 e스포츠의 수익모델 등 사업성이 확보돼야 하며, 다음으로 VR과 관련한 경험이 일반 사용자에게 익숙해질 수 있도록 대중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VR 기기를 사용하는 데 있어 각종 불편한 점을 개선한 뒤 B2C 시장을 활성화하는 것이 우선이다. 동시에 VR 경험이 가능한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등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기존 VR 기기의 불편함은 이동의 제약이 대표적이다. 무거운 VR 헤드셋(HMD)을 착용해야 하며, 이 헤드셋은 PC 등의 장비에 케이블로 연결돼 있다. 때문에 성능이 좋으면서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일명 '스탠드 얼론' VR 헤드셋에 관한 요구도 등장하고 있다. 김준호 상무는 "현재 오큘러스GO 같은 올인원 헤드셋이 이미 출시된 상태고, 이보다 더 나은 경험을 줄 수 있는 고성능 제품도 2~3년 내에 상용화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한편, GDF 2018은 VR/AR 관련 산업에 관심이 있다면 누구라도 참여 가능하며, 관련 문의는 경기콘텐츠진흥원(031-8064-1717) 및 GDF 2018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하면 된다. 행사를 주관하는 경기도 콘텐츠산업과의 안동광 과장은 "7월 19일부터 3일 동안 개최되는 GDF 2018은 VR/AR 산업의 세계적 연대와 협업의 실제 사례를 제시할 예정"이라며 "경기도가 주축이 돼 VR/AR 산업의 새로운 청사진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GDF 2018(출처=IT동아)

동아닷컴 IT전문 이상우 기자 lsw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