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약국-식당-병원… 가상통화 결제 확산
더보기

약국-식당-병원… 가상통화 결제 확산

신동진 기자 입력 2018-07-03 03:00수정 2018-07-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QR코드 스캔으로 1분내 결제 완료… 저렴한 수수료에 가맹점 증가 추세
수면카페 이용자가 가상통화로 사용료를 결제하는 모습. 점포에 비치된 QR코드에 스마트폰을 대면 시세에 맞춰 현금으로 변환되고 송금 단계로 넘어간다. IOST재단 제공
최근 서울 여의도에 있는 한 수면카페에 들른 직장인 유모 씨(32)는 가상통화 IOST로 사용료를 결제했다. 지난달 가상통화 결제시스템을 도입한 이 가게에는 직접 가상통화를 써보기 위해 일부러 찾아오는 손님까지 생겼다. IOST 투자자이기도 한 카페 사장은 “가상통화가 투기 목적이 아니라 실생활에서도 얼마든지 화폐처럼 쓰일 수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도입했다”며 “결제 후 현금으로 입금되고 수수료도 낮아 손해는 없다”고 말했다. 1만5000원 결제에 발생하는 전송료(gas fee)는 90원으로, 중소가맹점 카드수수료(1.3%, 200원)보다 훨씬 저렴하다.

이태원의 와인바 ‘더젤’은 비트코인 이더리움, 이오스, 리플 등 총 17종의 가상통화로 결제가 가능하다. 식당 종업원은 “한 달에 한두 명꼴로 가상통화로 지불한다. 가상통화에 문외한인 직원이나 처음 결제하는 손님도 스마트폰을 통해 모바일 간편 결제처럼 손쉽게 사용한다”고 말했다.

가상통화를 현금과 카드같이 지불수단으로 인정하는 점포가 빠르게 늘고 있다. 정부는 가상통화 투기를 막겠다며 규제 일변도의 정책을 펴고 있지만 시장에서는 오히려 ‘화폐로서의 가능성’을 실험하며 제도권으로 들여오는 모양새다.

이더리움을 이용한 결제서비스 ‘코인덕’을 운용하는 체인파트너스는 최근 가맹점이 700곳을 넘겼다. 1월 100호점에서 다섯 달 만에 6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취급 업소도 귀금속 업체, 로펌, 약국, 식당, 커피숍, 병원 등 다양하다, 가상통화를 쓸 수 있는 오프라인 매장을 보여주는 웹사이트(비트쇼핑)에는 전국 290개의 매장이 등록돼 있다.

가상통화 결제 점포가 늘고 있는 것은 간편한 지불 방법 때문이다. 스마트폰을 QR코드에 갖다 대거나 인터넷접속주소(URL)를 전송받아 송금 금액을 입력하는 데 1분도 걸리지 않는다. 가맹점은 가상통화 종류별 시세에 맞춰 정산한다.

이용자 김모 씨(23)는 “가상통화도 예금이나 주식처럼 거액을 투자한 자산인데 인출할 필요 없이 바로 쓸 수 있는 게 메리트”라며 “해외 직구(직접구매)를 할 때도 기존에 현금을 입금하는 것보다 간편하다”고 말했다. 국내 가상통화 투자자가 300만 명에 이르는 점을 고려하면 가상통화 결제 이용은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가상통화 결제시장의 성장은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의 동반 성장을 이끌어낼 수도 있다. 김민성 코인덕 전략담당은 “결제 시스템 보안을 위해 해킹이 불가능한 블록체인을 접목시켰다”면서 “가상통화를 이용한 결제나 송금과 관련된 법제도가 확립돼 제도권 안에서 기술 경쟁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미국 일본 등 정보기술(IT) 선진국에서는 가상통화를 지불수단으로 폭넓게 이용하고 있는 추세다. 미국 플로리다 세미놀 카운티는 올 5월부터 재산세 등 세금을 비트코인(BTC)과 비트코인캐시(BCH)로도 받기 시작했다. 일본 역시 지난해부터 가상통화를 사실상 화폐로 인정하면서 부동산 중개업체나 대형 전자마트(빅카메라) 등에서 결제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

당초 ‘블록체인은 육성하고 가상통화는 규제한다’는 입장이던 우리 정부도 올 2월 ‘가상통화 규제 반대’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에서 “가상통화와 블록체인 기술은 서로 밀접하게 연계돼 있다”면서 가상통화 거래도 투명성이 보장된다면 제도권으로 포함시킬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하지만 여전히 중국, 인도, 베트남 등에서는 가상통화 거래를 전면 금지하고 있다. 국제결제은행(BIS)도 최근 가상통화가 거래 불안정성과 불법에 악용될 우려가 있어 제도권 통화로서 부적절하다는 보고서를 냈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qr코드#가상통화#결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