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히딩크, 예선탈락 독일에 일침…“오만했던 독일, 한국에 벌 받았다”
더보기

히딩크, 예선탈락 독일에 일침…“오만했던 독일, 한국에 벌 받았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6-28 11:23수정 2018-06-28 13: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동아일보 DB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한국에게 패배해 16강 진출이 무산된 독일을 비판했다.

한국은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진행된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에서 독일을 2-0으로 제압했다.

비록 멕시코가 스웨덴에게 0-3 대패를 당해 한국의 16강 진출은 좌절됐지만, 지난 대회 우승팀이자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를 상대로 거둔 기적 같은 승리였다.

이날 김영권은 후반 추가시간 3분 독일의 골망을 흔들었다. 선심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한국의 골로 인정됐다.

주요기사

다급해진 독일은 총공격을 펼쳤다. 독일의 수문장 마누엘 노이어도 골대를 벗어나 공격에 가담했다. 하지만 주세종이 이 틈을 잘 공략했다.


후반 추가시간 6분 주세종은 한국 진영에서 노이어의 공을 뺏은 뒤 하프라인 넘어 달려가던 손흥민을 향해 길게 패스했다. 손흥민은 가볍게 마무리해 추가골을 기록, 독일을 침몰시켰다.

경기가 종료된 뒤 히딩크 전 감독은 미국 ‘폭스 스포츠’ 방송에 출연해 독일의 경기력을 비판했다.

그는 “독일은 그들이 항상 생명줄을 들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것이 그들을 안주하게 만들었다”며 “독일은 오만했다. 그리고 한국에 벌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당연히 이길 것이란 자만이 발목을 잡았다는 것.

또한 “독일축구협회는 요하임 뢰브 감독을 잔류시킬지, 아니면 내보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