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재명 인터뷰 때 뭔일이? “예의가 없어, 약속 어겼어, 다 취소해” 격노
더보기

이재명 인터뷰 때 뭔일이? “예의가 없어, 약속 어겼어, 다 취소해” 격노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6-14 10:19수정 2018-06-14 10: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튜브 ‘NocutV’ 캡처

유튜브 ‘NocutV’ 캡처

유튜브 ‘NocutV’ 캡처

유튜브 ‘NocutV’ 캡처

6·13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로 뽑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인터뷰 태도가 14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했다.

13일 이재명 당선인은 경기도지사 선거 승리가 확실시 된 후, 경기 수원시 인계동 선거 캠프에서 "우리 도민들과 우리 국민께서 촛불을 들고 꿈꾸셨던 세상, 공정한 나라,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달라는 그 꿈이 이번 경기도에서도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그 열망이 열매를 맺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저는 우리 국민이 스스로의 삶을 바꾸기 위해 만든 그런 도구라고 생각한다. 저에게 부여된 역할, 또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언론사 인터뷰가 진행됐다. TV조선은 앵커가 '여배우 스캔들' 의혹 관련 질문을 하자 이 당선인은 웃으며 "다른 얘기하시면 안 됩니까. TV조선의 관심사는 오로지 그거 같다"라고 답변을 피했다.

다음은 JTBC가 인터뷰를 이어갔다. JTBC 앵커가 이 당선인의 소감 발언 중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 묻자 이 당선인은 "어떤 책임이냐?"라고 물었고, 앵커가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 이렇게 아까 말씀하셨다"라고 다시 물었다.

그러자 이 당선인은 "그런 말 한 적 없다"라며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이라고 가정해서 말한 적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으신가 보다"라고 했다.

이어 SBS와의 인터뷰를 진행한 후 이 당선인은 자신의 대변인을 불렀다. 이 당선인은 "인터뷰 더 이상 하지 마"라고 지시했고, 대변인이 MBC까지만 하자고 하자 이 당선인은 "엉뚱한 질문을 자꾸 해서 안 돼. 약속을 어기기 때문에 다 취소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를 들은 MBC 직원으로 보이는 남성이 "저희 그런 질문 없는데"라고 이 당선인에게 말하자, 이 당선인은 "이것도 인터뷰하다 다른 이야기하면 그냥 끊어버릴 거야. 내가 끊어버릴 거야. 예의가 없어. 안 해. 싹 다 어겼어. 예의가 없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잠시 후 MBC와의 인터뷰가 겨우 진행됐고, 말미에 MBC 앵커가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라고 하자 이 당선인은 "잘 안 들리는데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며 인터뷰를 종료했다.

이에 일각에선 이 당선인의 태도가 무례했다고 비판했다. 다만 굳이 안 해도 될 질문을 한 이유를 모르겠다며 이해 한다는 반응도 있다.


한편 이 당선인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56.4%의 득표율(개표율 99.9%)을 얻으며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35.5%)를 이기고 당선됐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