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오거돈 “이번엔 바꿔보자”… 4修끝 부산 입성
더보기

오거돈 “이번엔 바꿔보자”… 4修끝 부산 입성

김상운 기자 입력 2018-06-14 03:00수정 2018-06-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택 6·13 지방선거]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자
현직이었던 한국당 서병수 꺾어… 4년전 1.4%P 차 패배 설욕
더불어민주당은 지방선거 역사상 처음으로 PK(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광역단체장을 배출하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이 지역에서 그토록 부수려고 했던 지역주의의 벽을 깨는 데 성공했다.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자.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특정 계층에 의해 주도된 부산 시정이 변화되기를 바라는 시민들의 염원이 담긴 결과다.”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자는 13일 출구조사에서 승리했다는 결과를 받아들자 변화에 대한 소신을 피력했다. 오 당선자는 선거운동 내내 “30년 만에 딱 한 번만 기회를 달라”며 유권자들에게 ‘바꿔 보자’는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강조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1995년 첫 부산시장 도전에 나선 이후 민주당 계열은 한 번도 부산시장을 내지 못했다. 오 당선자는 3전 4기의 도전 끝에 4년 전 선거에서 1.4%포인트 차로 자신에게 패배를 안겼던 자유한국당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에게 설욕했다.

오 당선자는 문재인 정부의 높은 지지율을 등에 업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서 후보를 크게 앞서 나갔다. 상황이 심상치 않자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부산을 찾아가 세 차례나 사죄의 큰절을 올렸다. 홍 대표는 “부산시민들의 실망과 분노에 사죄드린다. 부산까지 무너지면 한국당 문을 닫아야 한다”며 거듭 읍소했지만 한 번 돌아선 민심을 돌려세우진 못했다. 이는 부산지역 기초단체장 선거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 14일 오전 1시 현재 민주당은 총 16곳의 기초단체장 중 13곳을 차지했다. 4년 전 지방선거에서는 새누리당이 15곳을 휩쓸었다.

그는 지난달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부산은 정치권력 교체 없이는 발전하기 어렵다. 이번에는 기회가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선거 기간 칠순 고령에 대한 경쟁자들의 문제 제기에 “나이는 문제되지 않는다. 생각이 젊기 때문이다. 시민과 원활하게 소통한다는 건 젊다는 뜻 아니냐”고 응수했다.

문 대통령과 같은 경남고 출신인 오 당선자는 행정고시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때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냈다. 그는 해수부에서의 업무 경험을 살려 신항만 경쟁력을 높이고 배후 물류단지를 활성화해 침체된 부산 경제를 살리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지역 정가에서는 조선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 경제를 살릴 수 있는 대안으로 힘 있는 여권 시장을 밀어보자는 정서와 한국당에 대한 실망이 겹쳐 표심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
관련기사
#오거돈#부산시장#6·13 지방선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