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유엔 장애인권리위원에 한국여성 첫 김미연 대표 선출
더보기

유엔 장애인권리위원에 한국여성 첫 김미연 대표 선출

박용 특파원 입력 2018-06-14 03:00수정 2018-06-14 04: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인 여성이 처음으로 국제 사회의 장애인 권리 신장과 보호를 담당하는 유엔 장애인권리위원회 위원으로 선출됐다.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는 12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실시된 장애인권리위원회(CRPD) 위원 선거에서 김미연 장애여성문화공동체 대표(52·사진)가 선출됐다고 밝혔다. 김 위원의 임기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이다.

18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CRPD는 당사국이 4년마다 제출하게 돼 있는 장애인권리협약 국가별 보고서에 대한 심사와 협약 이행 권고 등 장애인 권리 신장과 보호 업무를 맡고 있다. 9명의 위원을 뽑는 이번 선거에는 22명이 입후보해 경쟁했다. 김 대표는 176개 당사국 중 99개국의 지지를 얻어 한국 여성 최초로 위원에 선출됐다. 한국인 위원은 3회 연속 선출됐다.

김 대표는 1999년 장애여성문화공동체를 설립했고 유엔장애인권리협약 제정을 위한 특별위원회 한국정부 자문위원, 국가인권위원회 정책위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유엔 장애인권리위원#김미연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