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라이벌과 세번째 맞대결서 마침내 승리
더보기

라이벌과 세번째 맞대결서 마침내 승리

이인모 기자 입력 2018-06-14 03:00수정 2018-06-14 05: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화제의 기초단체장 당선자]최상기 인제군수 당선자
‘2전 3기.’

더불어민주당 최상기 강원 인제군수 당선자(63·사진)는 자유한국당 이순선 후보(61)와의 세 번째 맞대결에서 드디어 승리했다. 2011년 10월 재선거에서 당한 72표 차 패배까지 설욕했다.

인제군에서 같이 오랫동안 근무한 두 후보의 정치적 라이벌 관계는 2011년 시작됐다. 당시 이기순 전 군수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중도하차하자 부군수이던 최 당선자와 기획감사실장이던 이 후보는 각각 민주당과 한국당 후보로 출사표를 던졌다. 피 말리는 접전 끝에 이 후보가 0.5%포인트를 이겼다. 2014년 인제군수 재대결에서는 1825표(9.49%포인트) 차로 격차가 더 벌어졌다.

하지만 최 당선자는 절치부심한 끝에 승리를 일궈냈다. 최 당선자는 “변화를 바라는 군민의 선택이 승리 요인인 것 같다. 평화 정착과 다가올 고속철 시대를 군민 여러분과 함께 준비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인제=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관련기사
#최상기#인제군수#더불어민주당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