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어김없이 김정은 옆에 ‘1호 통역’ 김주성
더보기

어김없이 김정은 옆에 ‘1호 통역’ 김주성

손효주 기자 입력 2018-06-13 03:00수정 2018-06-13 04: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트럼프 비핵화 합의]김영철 백악관 방문 때도 수행
트럼프 통역맡은 이연향 국장… 2009년부터 美대통령 전담

이날 북-미 정상회담에서는 단독회담 자리에 유일하게 배석한 양측 ‘1호 통역사’도 눈길을 끌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통역을 맡은 사람은 정상 간 단골 통역사인 미 국무부 소속 이연향 통역국장(61·여)이다. 2009년 초부터 국무부 전속 통역사로 활약해 온 이 국장은 그해 2월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미 국무장관 방한 때와 10월 버락 오바마 당시 미 대통령의 첫 방한 때 통역을 맡으면서 유명해졌다. 이 국장은 국무부 전속 통역사가 되기 전에도 이화여대 통역대학원 교수로 일했다.

북측 통역을 맡은 이는 김정은의 ‘1호 통역’으로 잘 알려진 김주성 외무성 통역요원이다. 지난달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미국을 찾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트럼프 대통령을 접견했을 때 백악관이 그를 ‘외무성 통역관 김주성’이라고 밝히면서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최근 펴낸 ‘3층 서기실의 암호’에서도 김 위원장 ‘1호 통역’으로 소개됐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관련기사
#김정은#1호 통역#김주성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