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부선 “이재명 의혹, 내가 산 증인”
더보기

김부선 “이재명 의혹, 내가 산 증인”

홍정수 기자 , 배수강 주간동아 기자 입력 2018-06-11 03:00수정 2018-06-11 09: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주간동아 인터뷰서 심경 밝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와의 스캔들 의혹이 세 번째로 불거진 배우 김부선 씨가 10일 그동안 이 후보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은 이유 등을 설명하고 있다. KBS TV 화면 캡처
배우 김부선 씨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와의 스캔들 의혹에 대해 10일 방송사 인터뷰에서 “이번이 세 번째다. 이게 거짓이면 저는 천벌을 받을 것이고, 당장 구속돼도 어쩔 수 없다. 제가 살아있는 증인”이라고 말했다.

김 씨는 2010년 언론사 인터뷰를 통해 처음 의혹을 제기했지만 실명을 거명하진 않았다. 2016년에는 페이스북에 ‘성남 사는 가짜 총각’을 언급했지만 논란이 커지자 당사자가 이 후보가 아니라고 말을 바꿨다. 김 씨는 당시 이 후보가 아니라고 부인한 데 대해 “사실을 얘기하면 그 사람이 매장되고 진짜로 적폐세력들하고 싸울 사람은 이재명밖에 없다, (사실이) 아니라고 해야 한다고 해서…”라고 설명했다.

김 씨는 또 이 후보와의 첫 만남 이후 다시 만난 2007년 12월에 찍은 사진을 가리키며 “저희 집에 태우러 와서 이동하면서 바닷가 가서 사진 찍고 거기서 또 낙지를 먹고, 그때 이분 카드로 밥값을 냈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씨는 지난달 30일과 이달 2일 두 차례 주간동아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 후보의 가족관계를 정말 몰랐느냐’는 질문에 김 씨는 “2007년 말 처음 만났을 때는 (성남)시장이 아니었고 기혼 여부도 몰랐다. 이후 유부남인 걸 알고 헤어졌다가 이듬해 다른 집회 현장에서 영화처럼 우연히 또 만난 게 팩트”라고 답했다.

이어 김 씨는 “지난달 29일 경기도지사 TV 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가 문제 제기를 하는 걸 보고 굉장히 통쾌했다. 김부선이 거짓말쟁이가 아니라는 사실을 상식적인 사람은 다 알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이 후보에게 법적 대응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딸이 손편지를 써서 ‘남녀관계는 얘기하지 마라’고 하소연하더라. 딸을 제대로 뒷바라지 못해 미안하고 불쌍한데 (소송으로) 딸 혼삿길까지 막을 순 없지 않나”라고 밝혔다.

이 후보와 김 씨의 스캔들 의혹 제기에 가세한 공지영 작가도 10일 페이스북에 김 씨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공 작가는 김 씨의 근황에 대해 “죽으려고 했단다. ‘혹시 자기를 믿어 주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며 울었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처음엔 그녀를 돕자고 시작했는데, 이제 정말 화가 나는 것은 뻔한 말로 결점 많은 여자를 그 결점들 꼬집어 철저히 농락하면서 그 농락으로 국민을 속일 수 있다고 자신하는 그 태도이며, 그걸 둘러싼 침묵의 카르텔”이라고도 했다.

관련기사

공 작가에 이어 한의사 고은광순 씨도 9일 페이스북에서 “그녀(김 씨)에게 이재명(후보) 이야기를 귀에 딱지가 앉도록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증거가 없을 것이란 자신감으로 마음대로 (김 씨를) 짓밟으며 전 국민에게 뻔뻔스럽게 오리발을 내미는 그가 경악스러울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이 후보를 허위사실공표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10일 밝혔다. 반면 경기 안산 유세에 부인과 동행한 이 씨는 스캔들 의혹에 “마녀사냥”이라고 비판하며 “국민은 과거처럼 헛된 정보에 속아 움직이는 존재가 아니다”고 말했다.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배수강 주간동아 기자
#김부선#이재명 의혹#심경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