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LG그룹 구광모 ‘4세 경영’ 시동
더보기

LG그룹 구광모 ‘4세 경영’ 시동

김지현 기자 입력 2018-05-18 03:00수정 2018-05-18 10: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G 사내 등기이사로 선임
재계 서열 4위 LG그룹이 4세 경영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LG는 17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구본무 LG그룹 회장(73)의 장남인 구광모 LG전자 ID(Information Display)사업부장(40·상무·사진)을 사내 등기이사로 추천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LG그룹은 “구 회장이 와병으로 이사회에서 역할을 수행하는 데 제약이 있어 주주 대표 일원이 이사회에 추가로 참여해야 한다는 논의가 있었다”며 “(구 상무의 이사 선임은) 후계 구도를 사전에 대비하는 일환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지난해 2차례 뇌 부위 수술을 받았지만 지난달 병세가 악화돼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다음 달 29일 열릴 임시 주주총회에서 안건이 통과되면 구 상무는 ㈜LG의 사내이사로 LG그룹의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재계에서는 ‘장자 승계 원칙’을 중시하는 LG그룹 가풍에 따라 구 상무가 전문경영인들과 함께 그룹 경영을 책임지는 새판 짜기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구 회장을 대신해 LG 주요 경영 현안을 맡고 있는 구본준 부회장은 LG그룹에서 일부 사업을 떼어내 계열분리를 하거나 독립할 것으로 보인다.

LG 사정에 정통한 재계 관계자는 “구 상무가 6월 임시 주총에서 사내 등기이사로 최종 확정된 뒤 구 상무 승진 등 거취 문제도 본격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관련기사
#lg그룹 구광모#4세 경영#시동#사내 등기이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