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은퇴 스트레스… 퇴직자들 운동 더 해도 건강 안좋아
더보기

은퇴 스트레스… 퇴직자들 운동 더 해도 건강 안좋아

이미지 기자 입력 2018-05-18 03:00수정 2018-05-18 09: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은퇴자들은 열심히 운동해도 비은퇴자보다 정신건강은 물론이고 신체건강도 좋지 않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비자발적 은퇴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7일 한국보건사회학회지에 실린 보고서에 따르면 일주일에 1회 이상 운동하는 비율은 은퇴자가 48.3%로 비은퇴자(33.7%)보다 높았다. 흡연율도 은퇴자는 18.5%로 비은퇴자(30.7%)보다 낮았다. 이런 수치만 보면 은퇴자가 더 건강해야 하지만 실상은 달랐다. 우울증자가진단 수치는 은퇴자가 3.6027점으로 비은퇴자(2.0269점)보다 높았다. 주관적 건강상태도 은퇴자가 더 좋지 않았다. 보고서는 “원치 않은 은퇴가 건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자발적, 비자발적 은퇴자를 구분하면 비자발적 은퇴자의 건강 점수가 더 나빴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


주요기사
#은퇴 스트레스#퇴직자들#운동#건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