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뜨면 웃던 SK 산체스, 폭투 3개 시즌 첫 눈물
더보기

뜨면 웃던 SK 산체스, 폭투 3개 시즌 첫 눈물

김배중 기자 입력 2018-05-17 03:00수정 2018-05-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넥센 초이스 KIA전 끝내기포
‘승리 보증수표’의 예상 못한 폭투가 화근이었다.

SK는 16일 잠실에서 열린 두산과의 경기에서 3-5로 패했다. 전날 4-6 패배에 이은 2일 연속 2점 차 패배. 맞대결 전 공동 선두였던 두 팀의 경기 차도 2경기로 벌어졌다.

이날 승리의 임무를 안고 마운드에 오른 SK 선발투수 산체스의 폭투 3개가 아쉬웠다. 1일 선발 등판(6이닝 2실점 승리) 후 보름 만에 등판한 산체스는 경기 감각을 덜 회복한 듯 2, 5, 6회 각각 폭투를 던졌다. 특히 팀이 3-4까지 추격한 뒤 5회 무사 1, 3루 상황서 던진 폭투는 그대로 실점으로 연결됐다. 선발로 7이닝을 소화한 게 유일한 위안거리였다.

‘산체스 출전=승리’ 공식도 깨졌다. 산체스는 이날 전까지 8경기에 출전해 팀의 8승을 이끌어 승리 보증수표로 통했다. 앞서 4승 무패로 두산의 후랭코프(6승 무패)와 함께 유이한 승률 100% 외국인 투수로 남아 있었다.

넥센은 4번 타자 초이스의 9회말 끝내기 홈런을 앞세워 KIA에 8-7로 승리했다. 올해 KIA를 만나 4전 전패를 기록했던 넥센은 KIA를 상대로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안방경기 4연패와 수요일 경기 5연패의 징크스에서도 벗어났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sk 산체스#폭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