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네이버, 부동산펀드에 1963억 첫 출자
더보기

네이버, 부동산펀드에 1963억 첫 출자

신무경기자 입력 2018-05-17 03:00수정 2018-05-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네이버가 미래에셋금융과 손잡고 부동산 시장에 뛰어든다.

16일 네이버는 사모펀드(PEF) 미래에셋맵스전문투자형 사모부동산투자신탁 62호에 1963억 원(지분 45.1%)을 출자한다고 밝혔다. 네이버의 첫 부동산 투자다. 펀드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운용하며 규모는 총 4109억 원이다.

이 PEF는 판교역 주변(경기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대형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 알파돔시티의 일부 구역에 상업시설을 갖춘 건물을 짓기 위해 결성됐다.

네이버는 또 미래에셋글로벌유니콘사모투자합자회사에 184억 원을 출자한다. 이 펀드는 미래에셋금융그룹이 디디추싱 지분 약 0.5%를 사들이기 위해 조성됐다. 펀드 규모는 2800억 원으로 미래에셋캐피탈(100억 원)과 미래에셋대우(2430억 원)도 함께 결성한다.

신무경 기자 yes@donga.com
주요기사
#네이버#미래에셋금융#부동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