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도이치방송오케스트라’ 29일 부평서 내한공연
더보기

‘도이치방송오케스트라’ 29일 부평서 내한공연

박희제 기자 입력 2018-05-17 03:00수정 2018-05-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 부평구문화재단은 29일 오후 8시 부평아트센터 해누리극장에서 독일 4대 오케스트라로 꼽히는 도이치방송오케스트라 내한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2009년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협연한 이후 9년 만에 한국을 찾은 도이치방송오케스트라는 부평아트센터 공연 이후 30일 경북 안동 문화예술의 전당, 31일 경남 진주 문화예술회관, 다음 달 1일 대전 예술의전당, 2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공연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지난해부터 오케스트라를 맡은 핀란드 출신 30대 지휘자 피에타리 인키넨이 새롭게 해석한 베토벤 ‘에그몬트 서곡’, 브람스 ‘교향곡 4번’, 프로코피예프 ‘바이올린 협주곡 2번’을 들려준다.

바이올리니스트 바딤 레핀이 협연한다. 1989년 17세에 영국 퀸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을 차지하며 ‘러시아 신동’으로 떠오른 레핀은 야사 하이페츠, 다비트 오이스트라흐, 레오니트 코간, 기돈 크레머 등 전설적인 바이올린 연주자의 계보를 잇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R석 11만 원, S석 9만 원, A석 7만 원, B석 5만 원. 032-500-2000, bpcf.or.kr

박희제 기자 min07@donga.com
#도이치방송오케스트라#부평구문화재단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