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프리다 칼로의 남편 리베라 그림, 104억원에 낙찰… 아내 기록 넘어
더보기

프리다 칼로의 남편 리베라 그림, 104억원에 낙찰… 아내 기록 넘어

손택균 기자 입력 2018-05-12 03:00수정 2018-05-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멕시코를 대표하는 ‘불굴의 화가’ 프리다 칼로(1907∼1954)의 ‘바람둥이 남편’으로 악명 높은 화가 디에고 리베라(1886∼1957)의 작품이 중남미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아내 칼로의 작품이 2년 전 세운 기록을 뛰어넘은 가격이다.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9일(현지 시간) 뉴욕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리베라의 1931년작 ‘더 라이벌스’(사진)가 976만 달러(약 104억 원)에 낙찰됐다. 중남미 미술품 경매 종전 최고가는 칼로가 1939년 완성한 ‘숲 속의 두 나신’이 기록한 800만 달러였다.

‘더 라이벌스’는 미 정유재벌 존 데이비슨 록펠러의 아내로 1929년 뉴욕현대미술관(MoMA) 창립을 주도한 애비 올드리치의 주문으로 제작됐다. 전화로 참여한 낙찰자의 신상은 공개되지 않았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주요기사
#프리다 칼로#디에고 리베라#더 라이벌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