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준표, 지방선거 전날 북미정상회담 의심…“‘남북평화쇼로 선거 치를 생각뿐’”
더보기

홍준표, 지방선거 전날 북미정상회담 의심…“‘남북평화쇼로 선거 치를 생각뿐’”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5-11 13:18수정 2018-05-11 17: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6·13 지방선거 전날인 12일에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에 대해 "저들의 생각은 오로지 6·13 지방선거를 어떻게 하면 남북평화쇼로 치를 수 있을지에 대한 생각밖에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홍 대표는 4·27 남북정상회담을 '남북 위장평화쇼'라고 비판한 바 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경북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경북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또 홍 대표는 "꼭 핵 폐기 회담이 될 수 있도록, 미국 측에서 무엇을 요구해야 할지 다음 주에 공개서한을 백악관으로 보낼 것"이라며 "북미 정상회담이 북핵 폐기로 가는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기에 미국 측에 제 1야당 입장을 직접 전달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남북 대화에 반대하지 않는다"며 "(북한이) 거짓말을 한다는 것을 전제로 회담하라는 것이다. 그래야 이번에 속지 않고 남북 간 진정한 평화가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자신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다"라고 밝혔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