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8연승 뒤 8연패, 드디어 마침표
더보기

8연승 뒤 8연패, 드디어 마침표

임보미 기자 입력 2018-05-10 03:00수정 2018-05-10 04: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G 임찬규 6이닝 1실점 쾌투… 박용택 결승타 거들어 롯데 눌러
프로야구 LG가 8연승 뒤 8연패라는 기행(?)에 끝내 마침표를 찍었다.

LG는 9일 서울 잠실 안방경기에서 선발 임찬규의 호투와 마무리 정찬헌의 세이브라는 기존의 ‘승리 공식’을 앞세워 롯데를 3-2로 꺾었다.

임찬규는 이날 공 94개 중 스트라이크를 67개 꽂아 넣는 공격적인 투구를 펼쳤다. 그만큼 위기도 많았다. 타격감이 좋은 롯데 상위 타자 전준우-손아섭을 처음 두 번 만날 때는 두 번 모두 안타를 맞는 등 6회까지 안타 8개를 허용했다. 하지만 위기에서 무너지지는 않았다. 6회까지 막은 임찬규의 유일한 실점은 3회 손아섭의 적시타 때 홈을 밟은 전준우가 만든 1점이었다. 또 이들을 세 번째 만날 때는 각각 삼진과 뜬공으로 잡아냈다. 적극적인 공략에 사사구도 없었다.

야수들도 임찬규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3회 이대호의 날카로운 직선타를 2루수 정주현이 잡아내 추가 실점을 막았고 5회 김문호의 우익선상 깊숙한 안타는 3루수 양석환이 태연한 듯 서있다 송구를 받자마자 기습 태그로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타선에서는 이형종이 3타수 2안타 2득점으로 활약했고 주장 박용택은 중요한 순간 결승 타점을 올렸다.

주요기사

LG는 10일 김대현이 연승 잇기에 도전하고 롯데는 레일리가 늦은 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lg 트윈스#임찬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