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드루킹 ‘김경수에 2700만원’ 파일 발견… 대선 당시 기사 2만여건 댓글조작 정황
더보기

드루킹 ‘김경수에 2700만원’ 파일 발견… 대선 당시 기사 2만여건 댓글조작 정황

조동주 기자 , 김은지 기자 입력 2018-05-10 03:00수정 2018-05-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드루킹 측근 USB 확보
댓글조작 실시간 보고 받은듯… 후원금 200명 명단-액수 담겨
경찰, 불법 쪼개기 후원 여부 조사
‘드루킹’(온라인 닉네임) 김동원 씨(49·구속 기소) 일당이 지난해 대통령 선거 당시 기사 2만여 건을 대상으로 댓글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포착됐다. 대선 이후까지 포함하면 조작이 의심되는 기사는 9만1800여 건에 달한다. 경찰은 또 대선 전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 200여 명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후원금 약 2700만 원을 보낸 자료를 확보하고 위법 여부를 확인 중이다.

9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김 씨의 측근인 무역회사 대표 A 씨(온라인 닉네임 ‘초뽀’)의 휴대용저장장치(USB메모리)에서 기사 인터넷접속주소(URL) 9만1800여 건이 담긴 파일이 발견됐다. 해당 파일은 경공모 회원들이 2016년 10월부터 올 3월까지 실시한 댓글 조작 결과를 기록한 것이다. 2016년 10월은 ‘최순실 태블릿 PC’의 존재와 내용이 알려지면서 국정 농단 의혹이 본격적으로 불거진 때다. 경찰은 댓글 조작 과정에 매크로 등 불법 프로그램이 사용됐는지 조사 중이다.

파일에 적힌 URL 2만여 건은 지난해 대선(5월 9일) 전 보도된 기사다. 나머지 7만여 건은 지난해 5월 22일부터 올 3월 20일까지 기사다. 이때 URL 7만여 건은 비밀 메신저인 텔레그램을 통해 김 씨에게 보고된 것과 대부분 일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김 씨가 댓글 여론 조작을 주도하며 회원들로부터 활동 내용을 실시간으로 보고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A 씨의 USB메모리에서는 2016년 11월 경공모 회원 200여 명의 이름으로 약 2700만 원을 김 의원에게 후원한 명세서가 담긴 엑셀 파일도 발견됐다. 자료에는 경공모 회원이 1인당 5만∼10만 원씩 김 의원에게 후원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김 씨도 본인 이름으로 10만 원을 후원한 것으로 기록됐다. 김 씨는 “김 의원에게 후원금을 내고 세액공제를 받으라”고 회원들을 독려하며 김 의원 후원회 계좌번호를 공지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경찰 수사 내용을 보면 댓글 조작과 김 의원에 대한 후원은 비슷한 시기에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경찰은 김 씨 일당의 불법 ‘쪼개기 후원’ 가능성을 조사 중이다. 정치자금법상 개인이 아닌 단체의 후원은 불가능하다. 개인 명의로 후원해도 단체가 모은 돈이라면 불법 정치자금에 해당한다. 2009년 전국청원경찰친목협의회가 청원경찰의 처우 개선을 담은 법안을 통과시킬 목적으로 국회의원 38명에게 쪼개기 후원금 3억여 원을 건넸다가 적발됐고 당시 회장에게 유죄 판결이 내려졌다.

경찰은 김 의원 후원회 계좌를 확보해 USB메모리에 담긴 후원 명세와 일치하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김 의원은 경공모 회원들의 후원과 관련해 “확인해 보겠다. 합법적으로 후원을 했을 것이다. 선거관리위원회에 자료가 다 있다”고 말했다.

조동주 djc@donga.com·김은지 기자
#드루킹#김경수#댓글조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