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민주당 ‘은수미 속앓이’… 공천 재심 검토
더보기

민주당 ‘은수미 속앓이’… 공천 재심 검토

김상운 기자 , 박훈상 기자 입력 2018-05-03 03:00수정 2018-05-03 0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폭 연루설, 수도권 판세 악영향”… “불법자금 수수 증거 없어” 반론도
前운전기사, 성남공무원 채용 논란

더불어민주당이 폭력조직 출신 사업가 측으로부터 차량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후보(사진)에 대한 공천 재심 여부를 이르면 4일 최고위원회에서 논의한다. 은 후보는 19대 국회의원을 거쳐 2016년 4월 20대 총선에서 낙선한 뒤 현 정부 청와대에서 여성가족비서관을 지냈다.

민주당 관계자는 2일 “경기도당이 은 후보의 차량 이용 횟수 등을 조사한 결과를 중앙당에 보고했다. 재심 여부에 대한 지도부 결정만 남아있다”고 말했다. 은 후보의 운전사였던 최모 씨는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1년간 일하면서 월급 200만 원과 차량 유지비 780만 원을 성남 지역 업체로부터 받았다”고 주장했다. 외국 전자제품의 국내 유통업체 중 한 곳인 K사는 성남 지역 폭력조직 출신인 이모 씨가 소유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해외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100억 원대 탈세를 한 혐의로 이 씨를 지난해 12월 구속 수감했다.

이런 가운데 최 씨가 은 후보의 운전사를 한 뒤에는 성남시 임기제 공무원으로 채용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논란은 더 확산되고 있다. 최 씨는 지난해 7월 성남시 대중교통과에서 모집한 공무원 임용시험 공고에 응시해 같은 해 9월 채용됐다. 은 후보의 운전사를 그만둔 지 4개월 만에 6.5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시 공무원으로 뽑힌 것. 당시는 이재명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성남시장이던 때다. 최 씨는 지난달 30일 성남시에 사표를 제출했지만 아직 수리되지 않았다.

민주당 최고위에서는 2일 시도당 공천재심위원회에서 올린 15건의 인용·기각·보류 결정을 내렸으나, 은 후보 건은 논의조차 못 했다. 재심 여부에 대해 당 지도부 안에서도 의견이 엇갈리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실제 당 일각에서는 은 후보가 이 씨의 지원 사실을 몰랐더라도 정치자금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점에서 후보 교체 논의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다. 당 관계자는 “성남뿐만 아니라 수도권 판세에 악영향을 줄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이 문제를 정리해야 한다는 여론이 적지 않다”고 전했다. 그러나 은 후보가 최 씨 차량을 이용한 횟수가 실제론 미미한 데다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증거가 없어 후보 교체는 지나치다는 반론도 있다. 은 후보는 “최 씨는 자원봉사로 운전을 도운 것이며, 이 씨로부터 최 씨를 소개받은 사실도 없다. 불법 정치자금은 수수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주요기사

한편 기초단체장 공천을 둘러싼 민주당 내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서울 중구청장 공천에서 탈락한 예비후보가 이날 최고위에서 “밀실 전략공천을 없애 달라”며 항의했다. 앞서 지난달 30일에도 중랑구청장 예비후보는 전략공천에 항의해 당 대표실 앞에서 자해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

김상운 sukim@donga.com·박훈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수미#공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