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금감원장에 김오수 법무연수원장 유력
더보기

금감원장에 김오수 법무연수원장 유력

황태호기자 입력 2018-05-03 03:00수정 2018-05-03 11: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금융경력 없는 검찰 특수통 출신… 외부 발탁으로 금융개혁 속도낼듯
靑, 주내 선임

신임 금융감독원장에 검사 출신인 김오수 법무연수원장(사진)이 유력한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는 이르면 이번 주 내 김 원장을 신임 금감원장에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청와대는 김기식 전 금감원장이 지난달 16일 사퇴한 이후 김 법무연수원장, 원승연 금감원 부원장, 윤석헌 서울대 경영대 객원교수 등을 후임 금감원장 후보로 검증한 결과 김 원장을 적임자로 판단했다. 정부 당국자는 “조만간 신임 금감원장으로 김 원장이 임명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이 금감원장에 임명되면 첫 검사 출신 원장에다 금융 경력이 없는 최초의 원장이 되는 셈이다.

청와대가 김 원장을 긍정적으로 본 것은 금감원 조직 쇄신과 금융개혁 과제를 추진하려면 금융계와 이해관계가 없는 인물이 적합하다고 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달 김기식 전 금감원장 사퇴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한 분야는 과감한 외부 발탁으로 충격을 줘야 한다는 욕심이 생긴다”고 밝힌 바 있다.

주요기사

전남 영광 출신인 김 원장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사법시험 30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인천지검 특수부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검장 등을 지낸 뒤 지난해 8월부터 법무연수원장을 맡았다. 김 원장은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과는 광주 대동고 동문이다.

황태호 기자 taeho@donga.com
#금융감독원장#김오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