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찰, 드루킹 파문 김경수 4일 소환
더보기

경찰, 드루킹 파문 김경수 4일 소환

권기범기자 , 김윤수기자 입력 2018-05-03 03:00수정 2018-05-03 03: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댓글-보좌관 돈거래 관련 조사
드루킹, 첫 재판서 댓글조작 인정
댓글 여론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온라인 닉네임) 김동원 씨(49·구속 기소)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신저로 수십 차례 대화를 주고받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4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다. 김 씨가 김 의원에게 주오사카 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으로 각각 추천했던 도모(61·사법연수원 13기) 윤모 변호사(46·36기)는 3일 참고인 조사를 받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김 의원에게 4일 오전 10시 서울청 사이버수사대로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고 2일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찰에) 가서 분명하게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 의원이 김 씨의 댓글 여론 조작을 묵인하거나 지시했는지, 보좌관 한모 씨(49)가 김 씨 측에게서 받은 500만 원에 대한 보고를 받았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자료를 모았다”고 말했다. 한 씨는 지난달 30일 경찰 조사에서 500만 원에 대해 “편하게 쓰라고 해서 받은 것이며 개인적으로 썼다. 김 의원은 모른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김 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12단독 김대규 판사(44·33기)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인터넷 기사에 달린 댓글의 ‘공감’ 수를 조작했다는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권기범 kaki@donga.com·김윤수 기자
관련기사




#여론조작#드루킹#김경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