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뉴스로 광고 장사’ 네이버, 사상 최대 매출
더보기

‘뉴스로 광고 장사’ 네이버, 사상 최대 매출

신무경 기자 입력 2018-04-27 03:00수정 2018-04-27 03: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루킹 파문]1분기 1조3091억 작년보다 21%↑ 댓글 여론조작 사태로 지탄을 받고 있는 네이버가 1분기(1∼3월) 사상 최대 매출을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26일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을 통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1조3091억 원이라고 발표했다. 이 중 광고 매출 비중은 7258억 원으로 매출의 절반 이상(55.44%)을 차지했다. 언론사 뉴스 콘텐츠를 직간접으로 이용한 ‘유사 언론’ 역할을 하면서 광고를 쓸어 담은 셈이다.

네이버 뉴스 댓글 바로 위에 붙는 디스플레이 광고(DA) 같은 ‘광고’ 매출은 1331억 원으로, 전체의 10.16%를 차지했다. 뉴스로 모객을 한 뒤 검색, 쇼핑 검색 등에서 특정 키워드를 검색한 이용자를 대상으로 광고주 사이트를 노출시키는 키워드 광고 등 ‘비즈니스플랫폼’ 매출은 5927억 원(45.27%)에 달한다.

네이버는 지난해 1분기부터 사업별 매출 구분을 네이버(광고, 비즈니스플랫폼, IT플랫폼, 콘텐츠서비스)와 라인 및 기타 플랫폼으로 변경해 공개하고 있다. 업계 안팎에서는 광고 매출 비중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 있자 이를 의식해 바꾼 것이라고 해석했다.

관련기사

안민호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교수는 “네이버가 언론사와 전재료 협상을 하면서 ‘포털이 기사를 통해 광고 수익을 얻고 있다’는 지적을 받자 관련 매출을 정확하게 추산할 수 없도록 회계 처리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 측은 “라인 해외 상장과 클라우드 플랫폼 출시, 쇼핑 및 페이먼트(결제) 부문 성장 등으로 사업 환경이 변화된 점을 감안한 변경”이라고 해명했다.

전문가와 언론, 정치권은 연일 댓글 여론조작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개선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급기야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도 이날 네이버 댓글 문제와 관련해 우려를 표했다.

이 위원장은 서울 용산구 KT 고객센터를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 네이버가 25일 댓글 개선책을 마련한 데 대해 “미봉책으로 막는다든지 하면 나중에 오히려 더 큰 화를 자초할 수 있다. 네이버가 정치적으로 많이 공격받고 있어 근본적인 대책을 세우는 것이 좋다. 플랫폼에서 댓글이 여론 조작에 쓰이는 것 자체는 바람직하지 않다. (포털들이) 여론 조작에 이용될 수 없는 대책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네이버가 댓글 조작을 막기 위해 25일부터 기사당 댓글 수와 공감 수를 제한하기로 했지만 ‘헤비 댓글러’(댓글 과다 이용자) 억제에 실효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 통계업체 위드미터에 따르면 25일 네이버 뉴스 이용자 12만8953명이 댓글 31만1374건을 작성했다. 댓글 개선책 시행 전날(11만4740명, 29만926건)보다 오히려 늘어난 셈이다.

네이버는 아직까지 확실한 문제 해결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 박상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날 콘퍼런스콜에서 “뉴스 댓글은 (이용자들의) 2차 소통 창구이면서 자유롭게 의견을 남길 수 있는 공간”이라며 “댓글 서비스 운영원칙을 사용자들과 근본적으로 개선하고자 댓글정책이용자패널을 발족해 논의하고 있다”며 원론적인 입장을 되풀이했다.

25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만나 “아웃링크(기사 클릭 시 각 언론사 홈페이지로 연결되는 것) 도입을 고민해 보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도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박 CFO는 “열린 자세로 타당성을 검토하고 있으며 언론사 및 유관 기관과 협의해 나가겠다”면서도 “사용 불편 우려가 많은 상황에서 (도입에는)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밝혔다.

신무경 기자 yes@donga.com
#네이버#최대 매출#뉴스#광고 장사#1분기#1조3091억#작년보다 21%#댓글 여론조작#파문#드루킹#블로그#경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