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31일간의 연극축제’ 대학로가 부른다
더보기

‘31일간의 연극축제’ 대학로가 부른다

김정은 기자 입력 2018-04-24 03:00수정 2018-04-24 03: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연극제 28일 개막… 10편 공연
배우와 함께 희곡 읽기 행사도
서울연극제 공식 초청작인 연극 ‘툇마루가 있는 집’. 서울연극협회 제공
제39회 서울연극제가 28일부터 다음 달 29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일대에서 열린다. ‘연극은 대학로’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연극제의 공식 선정작은 초연작 4편, 재연작 6편 등 총 10편이다.

초연작은 1931년 일제 치하 저택에서 발생한 의문의 살인사건을 다룬 ‘그때, 변홍례’, 초현실적인 상황에 부닥친 청년의 이야기를 다룬 ‘쥐가 된 사나이’, 1인칭 모노드라마 ‘오를라’, 일본 작가 오가와 미레이의 블랙코미디 ‘깊게 자자, 죽음의 문턱까지’다.

다음 달 26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1시에 마로니에공원 일대에서 배우와 함께 희곡을 읽는 ‘희곡 읽기’도 진행된다. 29일부터 5월 27일까지 대학로 야외·실내 공간에서는 25개 극단이 무료로 공연하는 ‘프린지: 제14회 서울창작공간연극제’도 열린다. 02-765-7500

김정은 기자 kimje@donga.com
주요기사
#제3회 서울연극제#대학로#연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