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노회찬 “드루킹 누군지 이번에 알아…文대통령 연루? 이쯤 되면 의심병”
더보기

노회찬 “드루킹 누군지 이번에 알아…文대통령 연루? 이쯤 되면 의심병”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4-18 10:21수정 2018-04-18 10: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8일 이른바 ‘드루킹’ 사건으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여론 조작 사건에 문재인 대통령이 연루됐을 수 있다는 일부 야당의 주장에 대해 “이쯤 되면 의심병 아닌가”라고 일갈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관련자들이 다 구속돼 있고 휴대전화, 서버 등이 다 확보되어 있지 않나? 사람과 증거가 다 확보된 상황이니까 검찰의 지휘로 경찰이 수사를 하면 다 밝혀질 일”이라고 강조했다.

노 원내대표는 지난 2014년 ‘드루킹’이라는 온라인 닉네임으로 활동 중인 김동원 씨(49)가 운영했던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초청으로 강연을 한 것에 대해 “제가 만난 분이 드루킹이라는 걸 이번에 알았다”며 “(김 씨를) 그 단체의 대표로는 알고 있었는데 필명으로는 소개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2013년인가 ‘삼성 X파일’ 사건으로 의원직 상실한 후에 1년에 100~150회 정도 대중 강연을 많이 했다. 정확한 날짜는 기억이 안 나는데 소액주주 하는 시민단체 운동이라고 아마 불려가서 강연을 한 것 같다”며 “굉장히 많은 분들, 수백 명이 참여하는 큰 강연이었다. 전국에서 모여 있고 굉장히 활성화돼 있는 그런 단체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드루킹이 2016년 20대 국회의원 선거 당시 자신의 선거캠프 자원봉사자에게 돈을 건넨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벌금 600만 원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선 “이것도 뉴스를 보고 알았다. 이런 사실도 저희들에게 알려진 바가 전혀 없다. 이걸로 재판 받고 있었다는 것도 전혀 몰랐다. 당사자들도 알려주지 않았고 그때 수사당국에서 알려준 바도 전혀 없었다”며 “당시 선거캠프에 있었던 사람에게 물어봤더니 그중에 이 재판 받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노 원내대표는 드루킹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연루설에 대해 “크게 두 가지 사안으로 보여진다. 하나는 매크로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댓글 단 행위, 이거는 기소가 됐다. 그다음에 2016년 대선 때 드루킹과 그 회원들이 어떤 활동을 했는가의 문제”라며 “크게 영역은 2개이고 그 둘 다에 여권 인사들이 관련이 있느냐의 문제인 것 같다. 그런데 매크로 프로그램은 누가 보더라도 지시를 받았다고 볼 수 없는, 그런 내용의 지시를 했다는 것 자체가 성립이 안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선 댓글 같은 경우 대통령 선거 정도 되면 자발적인 응원부대들이 굉장히 많다”며 “과거에는 100만 명씩 모이는 유세 현장이 활동부대였다면 이제는 사이버에서 크든 작든 여러 가지 지지 운동이 있는데 수사의 초점은 불법이나 탈법적이었느냐 아니냐, 그리고 이런 것들이 조직적으로 관리된 거냐 아니냐 이런 것이 따져질 것”이라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낙마와 관련, 피감기관 비용으로 국외 출장을 다녀온 국회의원을 전수조사 해야 한다며 “피감기관이 비용을 냈다 하더라도 누가 보더라도 갈 만한 그런 공무 외의 출장이었는지 피감기관이 사실상 향응에 가까운 자리를 마련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옥석이 구분돼야 되기 때문에 그런 구체적 사례까지도 좀 검토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러 가지 가짜 뉴스까지 섞여 전체가 다 의심 받는 상황이기 때문에 오히려 명명백백히 밝혀서 국민들에게 알리는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피감기관이 지원한 비용 외에 국민의 세금으로 국회에서 국외 출장을 간 것도 들여다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 원내대표는 “경우에 따라 꼭 필요한 국민의 세금을 써야 될 그런 절실한 국외 출장이었는지 아니면 격무에 시달리는 국회의원에 대한 위로 성격으로 공무를 내세운 그런 사실상 외유성 여행인지 이런 것도 좀 따져줘야 된다”고 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