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댓글 조작, 이 난리 쳐도 네이버 책임은 못 묻나
더보기

[사설]댓글 조작, 이 난리 쳐도 네이버 책임은 못 묻나

동아일보입력 2018-04-18 00:00수정 2018-04-18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은 익명의 공간으로 방치돼온 인터넷 댓글 문화가 얼마나 깊은 바닥까지 추락해 있는지를 일깨워준다. 익명 뒤에 숨어 자행하는 인신공격 욕설 막말 등의 피해가 갈수록 심각해지는 가운데 댓글이 조직적인 여론조작의 도구로 악용돼 민주주의 시스템을 갉아먹을 수 있음을 드러냈다.

댓글 여론조작을 가능케 한 1차적 책임은 포털 사이트에 있다. 기사 클릭 시 언론사 홈페이지로 연결되는 ‘아웃링크’ 방식을 쓰는 구글 등 해외 포털과 달리 네이버, 다음 등은 포털 플랫폼 내에서 뉴스를 읽고 댓글을 달고 공감, 추천을 하게 만든다. 이용자들의 체류시간을 늘려 광고수익 등을 올리려는 상업적 목적에서다. 댓글 수, 공감클릭, 추천 등에 따라 메인화면이나 랭킹에 오를 수 있게 해놓으니 수백 대의 전화와 컴퓨터, 조작 프로그램을 동원해 여론을 조작하려는 세력이 달려드는 것이다.

막말과 인신공격성 댓글, 가짜뉴스가 게시돼도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는 포털 사이트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매크로 프로그램처럼 소프트웨어 등을 이용해 댓글 작업을 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입법도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 이제는 상업적 목적으로만 진화해온 포털 댓글 시스템의 근본적 수술이 필요한 때다. 포털은 뉴스댓글 폐지를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각 뉴스 사이트들은 실명 댓글 문화를 확산시켜야 한다.
주요기사
#드루킹#댓글 여론조작#인터넷 댓글 문화#포털 사이트#아웃링크#네이버#가짜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