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청원게시판 여론조작 긴급 점검
더보기

靑, 청원게시판 여론조작 긴급 점검

한상준 기자 입력 2018-04-17 03:00수정 2018-04-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월 일부 부적절 로그인 정황 발견 댓글 여론 조작 사건을 주도한 김모(일명 ‘드루킹’·49) 씨 사건을 계기로 청와대가 청원 게시판 점검에 나섰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가장 뜨거운 온라인 공간인 청원 게시판에 김 씨처럼 ‘매크로’(댓글 추천수 조작 프로그램) 등을 통한 여론 조작이 가능한지 점검에 나선 것.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6일 “김 씨 사건을 계기로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대한 자체 점검을 시작했다”며 “아직까지 조직적인 여론 조작이 의심되는 경우는 없었지만 혹시 모를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댓글 수보다 청원 동의 인원이 중요한 청원 게시판의 특성상 불법 프로그램 등을 통한 동의 횟수 조작이 가능한지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원 게시판은 동의 참여 인원 수가 많은 순서대로 청원이 노출되고 이 중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에 대해 청와대가 답을 내놓는 시스템이다.

청와대가 게시판 점검에 나선 것은 이미 조작이 가능하다고 의심할 만한 정황이 있었기 때문이다. 2월 청와대는 카카오톡을 통한 무제한 중복 동의 방법이 인터넷에 확산되자 “일부 이용자의 부적절한 로그인 정황이 발견되어 카카오톡 연결을 잠정 중단한다”고 공지했다. 현재 청원 게시판 접속은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계정으로만 가능하다.

청원 게시판이 개설 이후 온라인 여론전의 격전지가 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8월 개설된 청원 게시판은 국민의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이날까지 16만 건이 넘는 청원이 접수됐다. 자연히 진보·보수 진영으로 양극화된 목소리를 여과 없이 담은 청원도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이 때문에 청원 답변 기준의 상향 조정 등 청원 게시판 운영 방법 변경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청와대 내부에서도 꾸준히 나오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특정 여론에 치우치지 않게 하는 방법이 여전히 고민”이라고 말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관련기사
#여론조작#청와대#청원게시판#더불어민주당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