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에듀플러스]숭실대, ‘SW중심대학 선정’ 최대 106억 원 지원받아
더보기

[에듀플러스]숭실대, ‘SW중심대학 선정’ 최대 106억 원 지원받아

동아일보입력 2018-04-17 03:00수정 2018-04-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가 주관하는 ‘SW중심대학 사업’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소프트웨어(SW)중심대학 사업은 4차 산업을 선도하는 소프트웨어 융합인재 양성체계를 구축하고 현장중심의 문제해결능력을 갖춘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한다. 숭실대는 이번 선정으로 2018년부터 2021년까지 4년 간 66억 원을 지원받고 성과에 따라 최대 2023년까지 총 106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숭실대는 ‘Software@Everywhere’ 라는 슬로건 하에, ‘스파르탄 SW교육원(총장 직속)’을 설립하고 ▲(전공) 기업수요지향적 실무형 SW고급인재 양성 ▲(기초) 전교생 대상 SW기초교육 ▲(융합) 4차 산업을 선도할 융합전공 운영 ▲(가치확산) 초·중등, 지역주민, 경력단절교사 대상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다.

SW전공으로는 컴퓨터학부, 글로벌미디어학부, 소프트웨어학부, 스마트시스템소프트웨어학과가 참여하며, 최첨단 장비를 비치하는 오픈소스SW교육실습실 및 SW융합프로젝트실습실을 신설해 인프라 구축에도 힘쓴다.

SW융합전공 체계도 확대 개편해 기존 빅데이터(IT-SW융합전공), 스마트자동차(공학-SW융합전공)에 AI로봇(공학-SW융합전공), 지능형콘텐츠(인문-SW융합전공)를 2019학년도에 신설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사업단장인 신용태 교수는 “4차 산업혁명시대 교육의 초석이 될 수 있는 SW중심대학 사업에 선정되어 기쁘다. 전공·비전공자 대상의 내실화된 SW교육을 통해, 우리 재학생들의 성공적인 사회진출에 기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숭실대는 1970년 최초로 전자계산학과를 설립, 현재까지 48년 동안 소프트웨어 교육 혁신을 선도해오고 있다. 2015년 소프트웨어 교육 강화를 위해 IT대학 내 학과를 컴퓨터학부, 글로벌미디어학부, 소프트웨어학부, 스마트시스템소프트웨어학과 등 3개 학부 및 1개 학과(SW전공 301명)로 개편한 바 있다.
주요기사
#숭실대학교#sw중심대학 사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